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2464 0022020022758412464 01 0101001 6.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7522000 1582780297000 北 부상 코로나19 치료법 국경 봉쇄 유지 2002271801 related

홍준표 “정부, 코로나19 국민 탓으로…어처구니없는 핑계 정권”

글자크기
중앙일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실패의 책임을 지려 하지 않는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이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으로부터도 입국제한을 받는 등 세계 각지에서 고립되고 있다”며 “코로나 사태는 문재인 정권의 방역실패”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도 문 정권은 특정 종교를 탓하거나 오히려 중국에서 입국한 우리 국민 탓을 하고 있다”며 “나아가 애꿎은 대구·경북 지역 봉쇄만 이야기하고 있다. 참으로 후안무치한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그의 이같은 비판은 지난 25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대구·경북 최대 봉쇄 조치”를 언급하고, 26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불거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홍 전 대표는 “정권 초부터 경제·외교·북핵 등 모든 문제를 지난 정권 탓을 하더니 감염병 방역도 남 탓하는 어처구니없는 핑계 정권이 되고 있다”며 “제가 일전에 ‘핑계로 성공한 사람은 가수 김건모씨 밖에 없다’고 했다. 국가적 재앙을 앞두고 제발 핑계로 모면할 생각 말고 이제부터라도 철저한 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촉구했다.

또 “총리 뒤에 숨지 말고 직접 나서서 총력전을 펴 코로나 확산을 막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라. 그것이 국가의 책무”라며 문 대통령을 질타했다. 그는 “무능 부패 정권을 만나 지금 우리 국민은 고통에 처해 있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로다 라는 솔로몬의 잠언을 나는 굳게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