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2093 0562020022758412093 02 0201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6716000 1582781846000 전광훈 구속적부심 취재진 2002271631 related

전광훈 “3·1절 대회 전격 중단…‘유튜브 대회’로 하겠다”

글자크기

전광훈 목사 “‘자유일보’ 금명간 공개…구독운동 참가해 달라”

세계일보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이끄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가 삼일절을 맞아 오는 29일 광화문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대규모 집회를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

전 목사는 27일 오전 유튜브 채널 ‘너알아TV’를 통해 공개한 옥중 서신에서 “바이러스 확산을 앞두고 국민들의 걱정을 덜어드리기 위해 3·1절 대회를 전격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범국민적 걱정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유튜브 대회’로 전환하기로 했다”며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위한 서명운동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그러면서 “새로운 일간지 ‘자유일보’를 발행하기로 해 금명간 창간호를 보여주겠다”며 “전 국민이 구독운동에 참가해 달라”고도 호소했다.

앞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24일 구속된 전 목사는 잇따른 옥중 서신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강하게 비난했으며,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문재인 탄핵 국민대회’와 ‘주일 연합예배’를 진행해온 범투본은 삼일절을 맞아 대규모 국민대회를 열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전 목사가 기존 입장에서 한 발 물러선 데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는 등 상황에서 대규모 집회를 여는 게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방경찰청도 지난 26일 코로나19 악화를 막기 위해 범투본에 광화문 광장 일대와 청와대 주변 등에서의 도심 집회를 금지한다고 통고했다. 집회 금지 장소는 서울역과 서울광장, 광화문 광장 일대 및 청와대 주변이다.

한편, 자신은 잘못이 없다며 전 목사가 청구한 구속적부심사는 27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