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1948 0022020022758411948 01 0101001 6.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6185000 1582776244000 통합 공관위 안철수계 원외 인사 비공개 면접 2002271801 related

권은희, 국민의당 입당…“안철수계 의원들 결단할 시기”

글자크기
중앙일보

권은희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국민의당 입당 기자회견을 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권은희 의원(광주 광산구을)이 27일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권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 소속으로 양당 기득권의 프레임과 반대의 싸움이 아닌 합리적 대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그는 “야권이 통합해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오만과 폭주를 심판해야 한다는 요구를 잘 알고 있다”면서도 “양당 기득권 정당의 정치적 공생관계가 유지되는 한 앞으로 변화와 혁신도 기대난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현실과 미래의 삶을 기준으로 실용적 해법을 제시하고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오만과 폭주를 심판하여 견제, 저지하기 위한 이 발걸음을 멈추지 않고 국민이 승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지난 21일 바른미래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그는 이날 중 국민의당에 입당 서류를 제출할 계획이다. 권 의원이 입당하면 국민의당의 첫 현역 의원이 된다.

국민의당 창당에는 권 의원을 비롯해 안철수계 현역 의원 5명이 참여했으나 이들 중 김삼화·김수민·신용현 의원 등은 미래통합당 입당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권 의원은 기자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계) 의원들이 정치적 결단을 할 시기”라며 “안철수 대표의 정치적 결단을 요구하면서 본인들의 정치적 결단을 미루는 것은 이유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은 안 대표가 정치적 결단을 할 시기는 아니고 의원들이 스스로 정치적 결단해야 한다”며 “(통합당과의) 선거연대 등과 관련해 지금은 안 대표에게 요구할 시기가 아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