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1370 0022020022758411370 02 0207001 6.1.3-RELEASE 2 중앙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774222000 1582779448000 정부 신천지 신도 명단 교육생 7만명 다시 제출 요청 2002271531 related

정부 “입국제한 확대 없다…최근 확진자는 지역 전파서 나와”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지난 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입국제한을 현 수준으로 유지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코로나19가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는 만큼 방역과 피해 완화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7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특별한 상황 변화라는 명백한 근거가 있다면 다른 조치를 검토할 수 있으나 최근 확진자 발생 상황을 보면 지역사회 전파가 그 원인”이라고 말했다.

현재 정부는 중국 후베이성에서 온 사람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또 중국과 홍콩, 마카오는 ‘코로나19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이곳에서 들어오는 내·외국인은 강화된 검역을 받는 ‘특별입국절차’도 운영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연락처가 확인되지 않으면 입국을 금지한다.

김 총괄조정관은 “(입국제한 실시) 당시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집중 발생한 후베이성의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해 입국을 제한했던 것”이라며 “최근에는 외부 유입으로 감염이 확산한다는 근거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중국에선 발생 추이가 안정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내외 상황을 종합할 때 추가 차단조치로 (외부) 유입 요인을 줄이는 것보다 지역사회 전파를 막는 전략이 적합하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