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0703 0032020022758410703 01 0101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56680405 true true true false 1582772631000 1582854132000 文대통령 국민 대구 경북 경의 2002271731 related

대구 찾은 황교안, 텅 빈 서문시장서 "누가 이렇게 만들었나"

글자크기

'취임 1주년'에 최대 지지기반 대구 찾아 "활기찾도록 최선 다하겠다"

연합뉴스

대구 서문시장서 상인 만나는 황교안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대구를 찾아 서문시장 국수골목에서 상인과 만나고 있다. 2020.2.27



(대구·서울=연합뉴스) 김현태 조민정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를 찾아 실상을 파악하고 주민들을 위로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대구에 도착한 직후 동산병원 상황실을 방문해 현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 대구의 대표적 전통시장인 서문시장을 돌아봤다.

서문시장은 현재 휴업 중으로, 황 대표는 서문시장 상인연합회장의 안내로 빈 시장을 찾았다.

짐을 정리하기 위해 가게에 나온 여성 상인은 황 대표를 발견하고 "제일 보고 싶은 사람이 왔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며 반가워했고 황 대표는 "힘내세요"라고 화답했다.

황 대표는 이 상인과 악수를 하려 했지만, 보좌진이 "악수는 안 된다"고 말려 가볍게 포옹하고 90도로 인사한 뒤 자리를 떴다.

황 대표는 시장 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11년 전에 대구에서 근무했는데, 그때도 대구 경제가 어렵다고 이야기했었지만 그래도 활기차고 자부심을 가진 분들이 많았다. 그런데 오늘 와서 보니 거리에 사람이 보이지 않는, 그런 도시로 바뀌어 버렸다"며 "누가 이렇게 했는가에 대해 심사숙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어려움에 저도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지 못한 잘못이다. 대구 시민 여러분께 송구한 마음이 크다"며 "대한민국의 중심, 심장이었고 나라의 경제와 문화, 사회발전을 선도해온 대구가 다시 활기 있는 도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대구 서문시장서 상인 만나는 황교안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7일 대구를 찾아 서문시장 국수골목에서 상인과 만나고 있다. 2020.2.27



이날은 황 대표가 자유한국당(통합당의 전신) 당 대표로 선출한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황 대표 측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국가적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취임 1주년 관련 행사를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하에 이날 당의 최대 지지기반인 대구를 위로 차원에서 방문하는 것으로 취임 1주년 행사를 갈음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지난해 2월 27일 전당대회에서 대표 최고위원으로 선출됐다.

그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저지 등 여야 충돌 과정에서 직접 삭발, 단식에 나서며 강력한 대여 투쟁의 선봉에 섰다.

다만 패스트트랙 법안을 결국 막아내지 못했다는 점에서 리더십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총선 출마를 놓고 장고를 거듭하던 그가 '대한민국 정치 1번지' 종로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맞붙기로 하고 보수진영 통합을 성사시키면서 리더십 논란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은 상황이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