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0379 0032020022758410379 01 0108005 6.1.3-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true true false false 1582772288000 1582776906000 北 부상 코로나19 치료법 국경 봉쇄 유지 2002271701 related

북한 보건성 부상 "진단·치료법 나올때까지 '국경 차단' 유지"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 당국은 전 세계로 확산하는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차단하기 위해 명확한 진단과 치료방법이 개발될 때까지 '국경 봉쇄' 방침을 고수하겠다고 밝혔다.

김형훈 북한 내각 보건성 부상(차관급)은 27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와 동영상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대응의 핵심은 '차단'이라며 "현재 국경의 입국지점들 하고 항만, 비행장들에서 일체 외국인들이 들어오는 것을 불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단 방법과 치료방법이 완전히 확립될 때까지는 이 사업을 계속 지금처럼 진행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 선제적 조치로 지난달 31일부터 국외에서 평양으로 들어오는 국제항공, 국제열차와 선박편의 운행을 전면 중단했으며, 한 달이 다 돼가는 지금까지 '봉쇄 조치'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차단 기간이 명시적으로 언급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북한 당국이 그만큼 한국 등 주변국에서 확산세가 지속되는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김 부상은 이어 코로나19 확진자 여부와 관련, "현재 우리나라에는 단 한명의 환자도 들어오지 못했다"면서 "당과 국가, 무력의 책임일군(간부)들이 망라"된 비상방역지휘부를 중심으로 강도 높은 방역 사업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감염병 발발 전후로 외국을 오간 입국자들은 물론 그 접촉자들까지 격리대상을 확대하고 여행기간과 증상에 따라 긴급진단을 하고 있다고 김 부상은 전했다.

그는 "현재 세계적으로 치료약과 치료방법이 구체적으로 세워지지 못한 조건"이라면서 국가적으로 항바이러스 의약품 긴급생산을 지시하고 양약 개발을 서두르고 있지만, 민간요법과 한약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사스, 에볼라, 메르스, 홍역 등과 같은 과거 전염병 사례를 언급하면서 "투쟁 과정에서 이룩된 풍부한 경험에 기초해 감염자들이 발생한 경우에도 긴급대처할 수 있는 준비를 완료해 나가고 있다"면서 내부 불안을 다독였다.

연합뉴스

북한 보건성 부상 "진단·치료법 나올까지 '국경 차단' 유지"
[조선신보 홈페이지 영상캡쳐]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