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0339 0032020022758410339 01 0109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2216000 1582785007000 통합 장관 망언 거짓말 사퇴 요구 2002271631 related

심재철 "무능하고 거짓말까지…박능후 즉각 사퇴해야"(종합)

글자크기

"감염병 창궐시킨 장관이 국민 탓…총선 연기할 일 없다"

연합뉴스

최고위 발언하는 심재철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 원인으로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을 지목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와 민주당에서 국민의 분노를 일으키는 망언이 쏟아지고 있다. 그 뻔뻔함은 차마 눈 뜨고 보기 어려운 목불인견"이라며 "검역과 방역을 소홀히 해서 감염병을 창궐시킨 장관이 자화자찬도 모자라 국민 탓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박 장관은 거짓말도 했다. 대한감염학회가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라며 "그러나 감염학회는 이미 후베이성 제한만으로 부족하다, 위험지역에서 오는 입국자의 제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무능하고 거짓말까지 한 박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코로나19가 심각한 대구 지역에 병상과 방호복, 체온계 등 부족 상황을 언급하며 "전문가의 경고를 무시하고 책임 회피에 급급한 이 정권의 무능함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거나 강제 격리하는 나라와 도시가 증가하는 점을 거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한을 위해 대한민국을 코로나 제물로 바치고 있다"며 "이 정부는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기는커녕 국민을 울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심재철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yatoya@yna.co.kr



또 중국과 우한을 응원하는 동영상을 찍은 박원순 서울시장도 겨냥, "확진 판정을 받는 서울 시민의 수가 늘고 있는 현실을 외면한 채 문재인 대통령처럼 중국에만 추파를 던진 것"이라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경기방송의 한 기자가 작년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때 자신이 던진 질문 탓에 회사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조건부 재허가' 결정을 받았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문재인 정권의 언론 탄압이다. 질문했다고 경력 23년 기자가 숙청되고 있다. 방통위가 문 정권의 호위무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장관에 대해 "당연히 사퇴해야 할 사람이다. 사퇴하리라 믿는다"라고 거듭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또 정치권 일각에서 나오는 '총선 연기론'에 대해선 "전혀 그럴 일 없다. 6·25 전쟁 때도 선거는 치러졌다"고 밝혔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