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9487 0242020022758409487 01 01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50312066 false true true false 1582771137000 1582771510000 한미연합훈련 코로나19 로 연기 2002271701 related

통일부 “한미연합훈련 연기, 軍당국간 합의로 할말 없다”

글자크기

남북관계 미칠 영향 묻는 질문에 말 아껴

코로나19 영향, 정치목적 아냐 우회 표현

하노이 회담 1년, 북미 비핵화 진전 기대

러시아 대북지원 관련 “상황 지켜볼 것”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통일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3월 초 예정된 한미연합훈련이 연기된 것과 관련해 “한·미 군 당국 간의 합의로 특별히 언급할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감염병 사태로 한미 연합훈련이 연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27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 한미 연합군사훈련 연기가 향후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을 묻는 취지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당국자는 “한미 군 당국이 협의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영향으로 훈련을 연기한다고 공식 발표한 것”이라면서 “현 단계에서 이번 훈련 연기가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 특별히 밝힐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이번 훈련 연기가 정치적 목적이 아닌,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차원에서 이뤄졌음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데일리

합참 공보실장 김준락 대령(오른쪽)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에 대한 브리핑을 마치고 한미연합사 공보실장 피터스 대령과 악수 하고 있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한미연합훈련 여부는 남북대화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중요한 변수인 만큼 통일부에서도 촉각을 기울여왔다. 그동안 북한은 대북 적대정책의 상징인 한미연합군사훈련 전면 중단을 요구, 그 전까지 관계개선을 기대하지 말라는 강경한 태도를 고수해왔다.

코로나19와 관련해 러시아가 북한에 진단키트 1500개를 보냈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해서는 통일부 당국도 진행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통일부도 러시아 외교부 공보문을 보고 현황을 파악했다”면서 “관련 진행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간단체나 국제기구의 대북 방역 지원 현황에 대해선 “단체·기구 관계자들이 최근에 문의를 하고 있지만 공식적으로 고려할 단계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 단순 문의단계에 그치고 있다”면서 “남북 방역협력 관련해서도 거듭 말했듯이 공식적으로 고려할 단계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해 2월 27일~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렸던 제2차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해선 “북·미가 대화를 재개해서 북핵 문제의 진전을 이룰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준락 합참 공보실장과 리 피터스 한미연합사 미국 측 공보실장은 이날 국방부에서 공동 발표를 통해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기존 계획했던 한미 연합사령부의 전반기 연합지휘소 훈련을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합참과 연합사는 “한미 동맹에 대한 주한미군 사령부와 한국 합참의 의지는 여전히 철통같이 공고하며 연합훈련을 연기하는 결정은 가볍게 내린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