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9406 1092020022758409406 04 0401001 6.1.2-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2771019000 1582771067000 도쿄올림픽 성화봉송 관중 검토 코로나19 확산 2002271731

요미우리 “코로나19로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무관중’ 행사도 검토”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다음 달에 개최되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성화 도착식과 출발식 등 성화 관련 행사도 무관중으로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오늘(27일)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대회 조직위원회는 다음 주께 성화 봉송 관련 기본방침을 정해 성화 봉송 주자가 달리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관련 행사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무관중 여부는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고려해 최종 판단할 방침입니다.

성화는 다음 달 20일 올림픽 발생지인 그리스에서 미야기(宮城)현 소재 항공자위대 마쓰시마(松島) 기지로 항공편으로 도착합니다. 도착식에는 모리 요시로(森喜朗) 조직위 회장 등이 참석합니다. 같은 달 26일 후쿠시마(福島)현 축구시설인 'J빌리지'에서 열리는 성화 출발식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전날 코로나19 대책회의에서 앞으로 2주 동안 많은 사람이 모이는 전국적인 스포츠 및 문화 행사의 연기나 중지, 또는 축소를 요청했습니다.

성화 관련 행사는 스포츠 및 문화 행사 자제 요청 기간 이후에 열리지만, 조직위는 감염증 확대 예방을 우선으로 한다는 자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무토 도시로(武藤敏郞) 조직위 사무총장은 전날 기자들에게 "(성화 관련 행사의) 축소를 포함해 어떻게 하면 감염 확대를 막을 수 있을지 생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다음 달 11일 열리는 동일본 대지진 9주기 추도식도 참가자를 줄이는 등 규모를 대폭 축소해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이날 보도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달 21일 각의(閣議)를 통해 9주기 동일본 대지진 추도식을 도쿄도 지요다(千代田)구 국립극장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한 바 있습니다.

3월에도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이 이어지면 추도식을 개최하지 않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교도는 전했습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