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9366 0972020022758409366 05 0506003 6.1.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0575000 1582770979000 맨시티 감독 패배 2002271801

맨시티에 무릎 꿇은 지단 감독 "솔직히 패배 짜증난다"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지네딘 지단 / 사진=Gettyimage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맨체스터 시티에 무릎을 꿇은 레알 마드리드의 지네딘 지단 감독이 마지막 10분 동안의 집중력 부재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레알은 27일(한국시각)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 경기에서 1-2로 역전패했다.

이날 패배로 레알은 2차전 승리에 사활을 걸어야 하는 입장이 됐다. 반면 맨시티는 챔피언스리그 8강행에 한 발 다가갔다.

레알의 출발은 좋았다. 후반 15분 상대 패스 미스에서 공을 따낸 주니오르가 수비 두 명 사이를 뚫는 기가 막힌 스루패스로 이스코의 발 앞에 볼을 배달했다. 이스코는 침착하게 맨시티의 골망을 갈랐다.

선취골을 내준 맨시티는 공격 라인을 끌어올려 경기를 운영했다. 계속해서 레알의 문전을 두드리던 맨시티는 기어코 골을 뽑아냈다. 후반 32분 더 브라위너가 따라붙는 수비 3명을 따돌리고 문전에 있던 제수스에게 빨랫줄 같은 크로스를 올렸다. 제수스는 정확한 헤더슛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분위기를 탄 맨시티는 역전골까지 작렬했다. 더 브라위너가 스털링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골로 성공시켰다. 레알은 다시 경기를 뒤집기 위해 고군분투 했지만, 한 골 차 역전패로 무릎을 꿇었다.

지단 감독은 레알 마드리드가 후반 막판 집중력이 떨어지는 것에 대해 한탄했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에 따르면 지단 감독은 "레알은 75분 동안 정말 좋은 경기를 했다"고 말하면서 "솔직히 이날 패배에 짜증난다. 결과적으로 긍정적인 부분이 크다고는 할 순 없지만, 이날 마지막 10분을 제외하고는 레알이 좋은 경기를 펼쳤다고 생각한다"며 최악의 상황으로 1차전을 끝냈지만, 그래도 후반 중반까지의 경기력은 긍정적인 요소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2차전에서 무조건 이겨야 한다. 1차전에서 마지막 10분 동안 더 집중력을 발휘해야 했었다. 이에 실패한 우리는 2차전에서 그 대가를 치르게 됐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