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9227 1092020022758409227 04 0401001 6.1.3-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2770794000 1582770943000 이란 러시아 귀국 중국인 코로나19 확진 2002271731

中, ‘코로나19 대응 비판’ SNS 잇따라 폐쇄…“표현의 자유 억압”

글자크기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면서 당국의 대응을 비판하는 지식인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오늘(27일) "중국 당국이 표현의 자유를 억누르려 하고 있다"면서"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당국의 대응을 비판해온 지식인들의 위챗(微信·웨이신) 계정을 잇따라 폐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위챗은 중국 최대 정보통신(IT) 기업인 텐센트(騰迅·텅쉰) 그룹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가운데 하나입니다.

SCMP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진앙인 후베이성 우한시의 우한(武漢)대 친첸훙(법학) 교수의 위챗 계정은 지난 25일부터 사용할 수 없게 됐습니다. 친 교수는 자신의 위챗 계정 폐쇄에 대해 중국 당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비판하는 글을 위챗에 올린 것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친 교수는 위챗에 올린 글을 통해 우한시에 대한 봉쇄 조치를 과도하다고 지적하고 우한 시민의 희생을 찬양한 관영 매체의 보도를 비판한 바 있습니다. 그는 SCMP에 "대중은 할 말이 많지만, 그것을 표현하는 게 허용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전염병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친 교수는 "만일 사람들에게 사회의 경고를 울릴 자유가 주어지고, 정부가 그것(경고)에 대해 즉각적인 반응을 했다면,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큰 위기로 발전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코로나19의 확산 위험에 경종을 울린 의사 리원량(李文亮)의 죽음을 계기로 언론 자유를 요구하는 지식인들의 움직임이 이어지자 관련 지식인들을 체포하는가 하면 온라인상에서도 '지식인 옥죄기'를 가속하고 있습니다.

베이징(北京)대 허웨이팡(賀衛方) 교수도 지난 17일 위챗에 중국 공산당과 시진핑(習近平) 주석을 비판하면서 언론 자유를 촉구하는 글을 올렸으나, 그의 글은 곧바로 삭제되고 위챗 계정도 폐쇄됐습니다.

그는 당국의 검열을 피하기 위해 직접 손으로 글을 써 위챗을 통해 공유한 글에서 "(코로나19 발병의) 무거운 대가가, 중국 당국으로 하여금 언론의 자유가 없으면 국민은 고통 속에서 살게 된다는 점을 깨닫게 해주기를 바란다"고 지적했습니다.

베이징대 동료인 장취안판 교수도 허웨이팡 교수의 글을 자신의 위챗 계정에 올렸다가 계정을 폐쇄당했습니다. 그는 "위챗 계정의 폐쇄는 표현의 자유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텐센트 그룹의 오피니언 블로그인 '다자'(大家)가 지난 19일 갑자기 폐쇄됐습니다. 다자의 폐쇄에 대해 중국 당국의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비판하는 여론을 차단하려는 조치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앞서 중국의 사이버 감독기관인 중국 국가사이버정보판공실(CAC)은 지난 5일 성명을 내고, 중국의 주요 SNS 관련 기업에 감독기관을 설치해 감독과 지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CAC가 감독기관을 설치한 기업은 웨이보(微博) 모기업인 시나(新浪),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 위챗의 모기업인 텐센트 등입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도 지난 3일 공산당 최고 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간부들은 온라인 매체를 철저히 통제하고 여론을 이끌어 신종코로나와의 싸움에서 이겨야 한다"고 지시한 바 있습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