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9186 0142020022758409186 01 0103001 6.1.3-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0761000 1582770777000 권은희 국민의당 입당 안철수계 의원 결단 시기 2002271631 related

권은희, 국민의당 입당…"안철수계 의원들 정치적 결단해야"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권은희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국민의당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안철수계인 권은희 의원(재선·광주 광산구을)이 27일 바른미래당 탈당 후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이로써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은 의석 1석을 보유한 원내정당이 됐다. 다만, 낮은 당 지지율에 안철수계 의원들과 측근들이 무더기로 이탈하면서 안 대표의 정치적 입지는 여전히 불안한 상황이다.

권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국민의당 입당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민과 국민들에게 국민의당 입당 인사를 드린다"며 "국민의당 소속으로 문재인 정부의 오만을 견제하고 더불어민주당의 폭주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당 소속으로 양당 기득권의 진영 논리가 아닌 상식을 주장하고 양당 기득권의 프레임과 반대의 싸움이 아닌 합리적 대안을 찾고 양당 기득권처럼 지지층만 보지 않고, 전체 국민을 대표하는 마음으로 지금껏 그래왔듯 중도 실용 정치의 길을 계속 가겠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이번 선거에서 정부·여당을 견제하고 저지해야 하지만, 미래통합당이 대안정치세력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국민들에게 그들을 위한 정치 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국민의당 입당 이유를 설명했다.

이로써 안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에 현역 의원이 첫 입당했다.

권 의원은 다른 안철수계 의원들의 결단도 촉구했다. 권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어제(26일) 다른 안철수계 의원들과 오찬을 하면서, 지금 시기는 안철수 대표가 결단할 시기가 아니고 의원들이 정치적인 결단을 할 시기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당초 안철수계로 분류된 바른미래당 탈당 의원들도 국민의당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예상외로 저조한 지지율에 줄줄이 통합당행을 선택하면서 국민의당 입지도 점차 좁아지고 있다. 이미 김중로·이동섭 의원이 통합당에 입당했고, 김수민·김삼화 의원 등도 통합당 입당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 대표의 핵심 측근이었던 장환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집행위원회 부위원장도 통합당 입당을 선언했고, 김철근 국민의당 창당준비위 공보단장도 통합당 입당을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지는 등 원외인사들의 이탈도 가시화되고 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