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8771 0242020022758408771 05 0506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0330000 1582770357000 토트넘 델리알리 아시아인 비하 SNS 출장 정지 위기 2002271801

토트넘 델리 알리, 아시아인 비하 SNS로 출장정지 위기

글자크기
이데일리

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적인 내용이 담긴 SNS를 올려 출장정지 징계를 받을 위기에 몰린 토트넘 델리 알리.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동양인을 비하하는 행동을 한 델리 알리(토트넘)이 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27일(한국시간)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알리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알리는 지난 6일 히스로공항 라운지에서 탑승을 기다리던 중 중국인으로 보이는 한 아시아인과 손 세정제를 보여주며 코로나19를 언급하는 영상을 SNS에 올렸다.

이 영상이 올라간 뒤 전세계적으로 수천명이 사망한 코로나19를 두고 농담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특히 아시아인을 무조건 코로나19와 연결하는 것은 인종차별적인 행동이라는 비판이 잇따랐다.

FA는 “알리가 리그의 품위를 손상해서는 안 된다는 규정과 인종·피부색·국적에 대해 차별적 언행을 해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위반했다”고 설명했다.

FA는 경기장에서 인종차별적인 행위를 할 경우 6경기 징계를 내린다. 하지만 알리의 경우 경기장 밖에서 일어난 일이기 때문에 그 보다는 다소 약한 징계가 내려질 전망이다.

지난 해 11월 맨체스터시티의 베르나르두 실바는 흑인 팀 동료 뱅자뱅 멘디를 ‘초콜릿’에 비유하는 게시물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가 1경기 출전 정지에 벌금 5만 파운드(약 7600만원)의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알리가 출장정지 징계를 받게 되면 토트넘 입장에선 낭패가 아닐 수 없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알리까지 못나올 경우 공격진에 큰 공백이 불가피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