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8512 0232020022758408512 03 0306001 6.1.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0000000 1582770020000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70% 5년3개월 2002271645 related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70% 밑으로…5년 3개월 만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이 5년여만에 70% 아래로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는 절반 수준으로 7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7일 KB국민은행 리브온이 발표한 2월 월간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은 69.8%로 나타났다. 지난달(70%)보다 0.2%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전세가율은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로, 70% 아래로 떨어진 건 2014년 11월 69.6%를 기록한 이후 5년 3개월 만에 처음이다.


전세가율 약세는 최근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한 매매가격 급등에 따른 결과다. 올들어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1월 0.20%, 2월 0.22% 오른 데 비해 매매가격은 각각 0.38%, 0.46% 상승했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강세로 가격 상위 20%(5분위) 평균을 하위 20%(1분위) 평균과 나누는 5분위 배율도 이달 들어 7.1배를 기록했다. 2010년 11월(7.1배) 이후 가장 큰 차이를 보였다.


특히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55.6%로 2013년 1월(55.2%) 이후 7년여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서울 아파트 역시 이달 매매가격은 0.51% 올랐으나 전세가격은 0.26% 상승에 그쳤다. 서울 아파트 중위매매가격 역시 9억4798만원으로 지난달(9억1216만원) 대비 3.93% 올랐다. 그러나 중위 전세는 1월 4억4643만원에서 2월 4억4778만원으로 0.30% 상승에 그쳤다.


서울에선 용산구의 전세가율이 46.5%로 가장 낮았다. 강남구(47.7%), 송파구(47.7%), 영등포구(49.3%)도 50%를 밑돌았다. 이들 지역의 전세가는 매매가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는 의미다.


반면 중랑구는(65.6%)는 서울 자치구 중 전세가율이 가장 높아 전국 평균에 근접했다. 중구(63.1%), 강북구(62.9%), 관악구(62.7%), 종로구(62.7%) 등도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최근 영통ㆍ장안ㆍ권선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지정된 수원시의 전세가율은 69.2%로 2014년 2월 이후 6년 만에 70%를 밑돌았다. 역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안양 만안구도 아파트 전세가율이 69.3%를 기록하며 2014년 8월(69.5%) 이후 처음 70%를 하회했다. 최근 서울 아파트 급등에 따른 피로감, 서울을 타깃으로 한 정부의 집중 규제 등이 맞물리며 이들 지역으로 투자수요가 몰려 매매가격이 상승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