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8319 0372020022758408319 01 0101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9770000 1582769791000 권은희 국민의당 입당 안철수계 의원 정치적 결단 2002271501 related

권은희, 국민의당 입당…“文정부 오만, 민주당 폭주 저지”

글자크기

현역 의원 첫 국민의당 이적

헤럴드경제

권은희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국민의당 입당 기자회견을 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안철수계’로 꼽히는 권은희 의원이 27일 국민의당 입당을 선언했다. 현역 의원 중 국민의당으로 당적을 옮긴 의원은 권 의원이 처음이다. 최근 안철수계 인사들의 미래통합당 합류가 잇따르는 상황에서 권 의원의 입당이 이 같은 흐름에 제동을 걸지 관심이 쏠린다.

권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 입당 인사를 드린다”며 “국민의당 소속으로 문재인 정부의 오만을 견제하고 더불어민주당의 폭주를 저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당 소속으로 양당 기득권의 진영 논리가 아닌 상식을 주장하고 양당 기득권의 프레임과 반대의 싸움이 아닌 합리적 대안을 찾겟다”며 “양당 기득권처럼 지지층만 보지 않고 전체 국민을 대표하는 마음으로 지금껏 그래왔듯이 중도 실용 정치의 길을 계속 가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현재 삶이 어렵고 미래 역시 비관적인데 진영 대결만을 일삼으며 갈등과 분열을 증폭시키기만 하는 야당 기득권에 염증을 느끼는 국민들에게 그들을 위한 정치세력이 필요하다”며 “이번 선거에서 정부 여당을 견제하고 저지해야 하지만 미래통합당이 대안정치세력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국민들에게 그들을 위한 정치 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권 의원은 또 “민주당과 4+1협의체가 비정상적으로 국회를 운영한 결과,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미래통합당이 미래한국당을 탄생시키도록 촉발했다”며 “그러자 민주당은 의석수에서 손해를 볼까봐 비례민주당에 선을 긋지 못하고 의병정당 운운하며 눈치를 살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양당 기득권 정당은 적대적 공생관계라는 정치현실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며 “양당 기득권정당의 정치적 공생관계가 유지되는 한 앞으로 변화와 혁신도 기대난망”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안철수계로 분류됐던 비례대표 출신 김중로·이동섭 의원은 미래통합당에 합류했다. 정치권에서는 김삼화·김수민·신용현 의원의 이적 가능성도 점치는 상태다. 원외 인사 중에서는 안 대표의 핵심 측근인 장환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집행위원회 부위원장도 전날 미래통합당 입당을 선언했다.

이에 대해 권 의원은 “(의원들에게) 안 대표의 정치적 결단을 통해 이 상황을 해결하려 하지 말고 자신들의 정치적 결단으로 상황을 돌파해야 한다고 여러 차례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