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8207 1072020022758408207 05 0501001 6.1.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9640000 1582770020000 굿바이 러시안 뷰티 샤라포바 이제 테니스 다른 2002271731

'아듀, 러시안 뷰티' 샤라포바 "매일 해오던 훈련 등 모든 것이 그리울 것"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여자 테니스 흥행을 이끌었던 '러시안 뷰티' 마리아 샤라포바(33, 러시아)가 은퇴를 선언했다.

샤라포바는 26일(한국 시간) 보그와 베니티페어 잡지에 실린 기사에서 "나는 테니스에 '안녕'이라고 말한다"라며 은퇴를 발표했다.

그는 "28년간 테니스를 했다. 다섯 번의 그랜드슬램 타이틀과 함께 나는 다른 분야에서 경쟁할 준비가 됐다"라고 밝혔다.

샤라포바는 1987년 러시아에서 태어났다. 그러나 테니스 선수로 크고 싶은 꿈을 위해 미국으로 거주지를 옮겼다. 어린 시절부터 유망주로 주목을 받은 그는 17살이었던 2004년 윔블던에서 우승했다. 특히 결승전에서 샤라포바는 '테니스 여제' 세레나 윌리엄스(39, 미국)를 꺾으며 파란을 일으켰다.

이후 샤라포바는 2006년 US오픈과 2008년 호주 오픈, 그리고 2012년 롤랑가로스 프랑스오픈에서 우승하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2014년 프랑스오픈 결승전에서는 시모나 할렙(28, 루마니아)과 명승부를 펼쳤고 우승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샤라포바는 여자 테니스 세계 랭킹 1위는 물론 10년 넘게 전 세계 여성 스포츠선수 수입 랭킹에서 1위를 차지했다. 뛰어난 실력은 물론 화려한 스타성까지 갖춘 그는 여자 테니스 흥행의 주역이었다.

그러나 2016년 1월 호주오픈에서 약물 양상 반응이 나오며 선수 생활에 위기를 맞이했다. 당시 15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받은 샤라포바는 2017년 상반기에 복귀했다. 2018년 프랑스오픈에서는 8강에 진출했지만 과거의 명성을 되찾지 못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샤라포바는 지난달 호주오픈 1회전에서 돈나 베키치(크로아티아)에게 0-2로 졌다. 경기를 마친 샤라포바는 취재진들에게 "내년에도 이곳에 올 수 있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샤라포바는 "잘 모르겠다"며 은퇴할 생각이 있음을 드러냈다.

샤라포바는 "내가 가장 잘하는 것은 테니스다"라며 선수 생활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그러나 2017년 이후 좋은 성적을 내지 못했던 그는 결국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샤라포바는 "매일 해오던 훈련과 경기를 마친 뒤 나누는 악수 등 모든 것이 그리울 것"이라며 지난날을 회고했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