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8016 0182020022758408016 06 0602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9480000 1582769535000 편스토랑 수익금 결식아동 코로나19 기금 기부 2002271431 related

‘편스토랑’ 수익금, 결식아동·코로나19 기금으로 첫 기부(공식)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수익금이 결식아동 및 코로나19 기금으로 기부됐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중 메뉴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전국 편의점에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이다. 국내산 농산물의 소비를 촉진하고, 수익금은 결식아동에 기부하며 ‘착한 미디어커머스’를 실현하고 있다.

현재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총 5개의 출시메뉴를 탄생시켰다. 1대 마장면, 2대 돈스파이(미트파이), 3대 떡빠빠오(떡 쭈빠빠오), 4대 태안탕면(파래탕면), 5대 꼬꼬밥(꼬꼬덮밥)까지. ‘신상출시 편스토랑’ 5개 출시메뉴는 뜨거운 화제 속에 소비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 결과 우리 쌀 60톤, 우리 밀 83톤, 우리 돼지 13톤, 국내산 파래 0.6톤, 우리 닭 8톤의 소비를 촉진했다.

매일경제

‘편스토랑’ 수익금이 기부됐다. 사진=KBS 편스토랑


이에 28일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5개의 출시메뉴를 통해 조성된 첫 수익금을 처음으로 기부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날 꼬꼬밥의 아버지 이경규, 태안탕면의 어머니 이영자가 대표로 나서 첫 번째 기부금 전달에 나섰다. 한편 이날 ‘신상출시 편스토랑’이 전한 첫 기부금은 4천 4백만 원이 넘는 금액이었다고.

이경규와 이영자를 비롯해 메뉴평가단 이승철 등 ‘신상출시 편스토랑’ 출연자들은 “꼭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이것은 시작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첫 기부가 시작됐고, 앞으로 편스토랑의 기부는 꾸준히 계속될 것”이라며 첫 번째 기부금에서 멈추지 않고, 앞으로도 계속될 국내산 농산물 소비 촉진과 기부를 약속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고 한다.

첫 기부금은 ‘사랑의 열매’에 전달, 결식아동 돕기에 사용되며, 이 중 일부는 현재 가장 많은 국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