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7555 0582020022758407555 06 0602001 6.1.3-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9062000 1582769090000 살림남2 최민환 율희 쌍둥이 출산기 공개 하차 2002271431 related

‘살림남2’ 최민환♥율희, 쌍둥이 출산기 공개→ 하차소감 “응원과 사랑 감사드린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가수 최민환, 율희부부가 쌍둥이 딸 출산기를 공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최민환, 율희 부부의 가슴 벅찬 쌍둥이 출산 현장과 아쉬운 작별 인사가 그려졌다.

쌍둥이 출산 하루 전날, 율희와 최민환은 다정하게 앉아 출산 가방을 준비했다. 최민환은 “언제 태어날까 싶었는데, 시간이 가긴 간다”면서 “아직도 배 속에서 쌍둥이가 나온다는 게 실감이 안 난다. 내가 진짜 세 아이의 아빠가 되는가 싶다. 긴장된다”고 남다른 심정을 드러냈다. 율희는 ”수술이 무섭지는 않다. 쌍둥이들의 건강이 제일 걱정된다”고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출산 당일, 두 사람은 새벽부터 병원을 찾았다. 대기 시간, 최민환은 “심장이 아플 정도로 긴장되고 떨린다. 이제 우리는 다섯 가족이 된다”면서 무척 긴장하고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율희는 출산 예정 시간이 임박해와도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무사히 출산한 율희는 미소를 지어 보이며 씩씩한 엄마의 모습을 보였다. 고생했다는 최민환에게 율희는 “오빠도 내 수발들어주느라 고생했다”고 전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쌍둥이들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최민환은 “가장의 무게가 더 무거워졌다. 책임감이 생긴다”고 전했다.

한편, 최민환은 지난 24일 군 입대로 ‘ 살림남2’을 잠시 떠나게 됐다. 이에 이날 최민환과 율희는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율희는 마지막 방송에 대해 “저희 가족 많이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시청자들과 함께 임신 기간을 보낸 것 같아서 힘이 많이 났다. 세 아이들 잘 키우겠다”고 작별 인사를 남겼다. 이어 최민환도 “저희가 미숙한 부분도 많고, 힘들었던 일도 많았는데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이겨낸 것 같다. 감사드린다”고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