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7338 0232020022758407338 01 0104001 6.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8891000 1582768913000 코로나19 내달 연합 훈련 한미 연기 전격 발표 2002271501 related

이인영 “내일 코로나19 경제대책 발표…"기존 경제운용 틀 얽매이지 않은 과감한 조치"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28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악화된 경기에 대응하기 위한 범정부 경제대책을 발표한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번 사태로 인한 타격을 비상하게 인식하고 정부와 머리를 맞대고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코로나19의 타격으로) 소비가 급격히 위축되고 있다”며 “2월 소비심리지수는 전월대비 7.3포인트가 하락했고 기업들의 수출 회복도 당분간 쉽지 않다”고 밝혔다.


발표를 앞둔 범정부 경제대책과 관련해서는 “이번 경기대책의 승패는 과감·체감·속도라는 세 가지에 달려있다”면서 “기존 경제운용의 틀에 얽매이지 말고 국민의 입장에서 과감한 조치를 취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려움에 처한 분들께 실질적으로 도움되는 과감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가뭄을 해갈하듯 소비심리를 해결할 강력한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이어 “속도도 매우 중요하다. 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피가 마르는 하루하루를 우리는 외면하지 말아야한다”며 “당면한 현실의 어려움부터 해결한다는 자세로 매우 빠른 속도의 대책 세워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책 우선순위를 정해 국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면서 “자영업, 여행, 공연업계의 눈앞에 닥친 임대료나 이자부담을 획기적으로 경감하는 조치가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관련해서는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통과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그는 “추경이 국회로 넘어오면 즉각 심사에 착수하겠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날까지 20대 국회에 주어진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국민들께 드린다”고 강조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이날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오는 3월 17일까지 최대한 통과시키자는 노력을 하고 있다. 총력을 다해 추경을 편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