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6712 0232020022758406712 01 0101001 6.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8303000 1582768337000 심재철 무능 거짓말 박능후 즉각 사퇴 2002271501 related

홍익표 다음 타깃은 박능후?…'맹공' 퍼붓는 통합당(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대구 봉쇄' 발언으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물러난 이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발언까지 논란을 일으키면서 더불어민주당이 곤란한 처지에 놓였다. 미래통합당은 박 장관의 사임을 요구하며 맹공을 퍼붓고 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은 무능하고 거짓말까지 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장관이 전날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한 발언을 문제삼았다. 박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말해 여론의 도마에 올랐다.


그는 "그 뻔뻔함은 눈뜨고 보기 어려운 목불인견"이라며 "보건 책임자가 사태 악화의 책임을 국민에게 돌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장관은 감염학회가 중국 전역 입국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거짓말까지 했다. 문 대통령은 박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성일종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도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어제 국회 법사위에서 박 장관이 이번 코로나19사태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돌아온 한국인이라고 말해 국민을 바이러스 취급하는 희대의 망언을 했다"며 "박 장관은 중국 장관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박 장관을 파면하고 공포에 떠는 국민에게 사과하라"며 "더이상 고집을 부리지말고 중국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라"고 덧붙였다.


성 대변인은 박 장관이 전날 법사위에서 정점식 의원의 질문에 답해 "의학적 관점에서 의협보다 대한감염학회가 더 권위 있는 전문가들이 모여 있다"며 "감염학회는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답변한 것이 위증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지난 2일 감염학회가 발표한 대정부 권고안에는 "후베이성 입국자 제한만으로는 부족하다. 주변 국가의 유행이 통제되기 전에는 위험국 입국의 통제가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는 것. 성 대변인은 "포털사이트 기사 검색을 한 번만 해도 알수 있다"며 "국무위원이 국회에 출석해서 사실과 다르게 답변한 것은 누구를 위한 거짓말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