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5597 0562020022758405597 05 0507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6989000 1582768966000 선발전환 한현희 2002271701

’151㎞‘ 김광현, 2이닝 퍼펙트 3K…선발진입 청신호

글자크기
세계일보

김광현이 27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주피터=연합뉴스


최고 시속 151㎞의 강속구와 빠른 투구 템포를 앞세운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생애 첫 메이저리그 선발 등판 경기에서 완벽한 투구를 펼치며 선발진 진입에 청신호를 켰다.

김광현은 27일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삼진 3개를 잡으며 퍼펙트 피칭을 선보이며 자신의 소임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29개의 공을 던져 직구 최고구속은 시속 94마일(151㎞)을 찍었다. 외야로 날아간 타구가 한 개도 없을 만큼 상대 타선을 완벽하게 제압했다. 김광현은 이로써 이번 시범경기 2경기에서 3이닝 무피안타 무실점 5탈삼진을 기록하게 됐다.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7-8로 역전패했다.

무엇보다 이날은 세인트루이스의 주전 포수이나 메이저리그 최고의 포수로 꼽히는 야스마니 몰리나와 첫 호흡을 맞춘 경기라는 점에서도 남달랐다. 김광현은 “초반에 고질적인 제구 난조를 보였지만 몰리나가 노련한 리드로 바로 잡아줘 이후 편안하게 던질 수 있었다”고 말할 만큼 좋은 경험이기도 했다.

여기에 김광현은 이날 빠른 투구 템포로 상대 타자들을 흔들어 놓는 데도 성공했다. 김광현이 두 경기에서 잡은 5개의 삼진이 모두 헛스윙을 유도한 것도 타자들이 생각할 여유를 주지 않았기에 수 싸움에서 이길 수 있었다는 평가다. 김광현은 빠른 투구 템포에 대한 현지 취재진의 질문에 “빨리 던져야 야수들이 지치지 않는다”며 “아울러 상대 타자들이 생각할 시간을 줄여준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빨리 던져야 경기 시간이 줄어들어 리그 흥행에 도움을 준다”며 “경기가 빨리 끝나야 여러분(취재진)들도 집에 일찍 갈 수 있지 않나”라고 농담을 던지는 여유를 보였다.

특히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 선발경쟁에서 앞서가는 모습이다. 현재 마일스 마이컬러스가 팔꿈치 통증으로 개막 엔트리 등판이 불발되면서 세인트루이스는 현재 4, 5선발이 모두 비어있는 상태다. 이 자리를 놓고 김광현과 카를로스 마르티네스, 존 갠트, 라이언 헬슬리, 대니얼 폰스더리언, 제네시스 카브레라 등이 경쟁하는 구도다. 가장 강력한 경쟁자인 마르티네스는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 1.1이닝 4피안타 2실점 2볼넷으로 주춤했지만 다른 후보군은 비교적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현지 평가는 김광현이 앞서 있다고 보고 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김광현의 공은 칠 수 없는 수준이었다”고 평가했고 폭스스포츠도 “김광현의 출발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었다”라고 소개하는 등 극찬이 이어졌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