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5098 0182020022758405098 06 0602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6426000 1582766538000 이천희 가구 PPL 해명 효리네민박 주문폭주 라디오스타 2002271345 related

이천희 가구 PPL 해명 “‘효리네 민박’ 협찬 NO, 주문 폭주했다”(라디오스타)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라디오스타’ 이천희가 가구 PPL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이천희와 김수로, 박건형, 조재윤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이천희가 ‘효리네 민박’에 얽힌 억울한 사연을 공개했다.

이날 이천희는 가구 사업을 시작한 이유에 대해 “무대를 만들다가 가구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서 시작한 것”이라며 “촬영이 없을 때 계속 만들었고, 직원을 고용해서 회사를 차렸다”고 밝혔다.

매일경제

‘라디오스타’ 이천희가 가구 PPL 오해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과거 방송된 ‘효리네 민박’에 이천희의 가구가 전파를 탄 것에 대해 PPL 오해가 많았던 상황에 대해서는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이)상순이 형이 우리 가구 같은 걸 좋아한다. 형이 민박객이 많이 오니 의자를 좀 보내달라고 해서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자가 배달되는 모습부터 공개돼서 그런지 의도치 않게 PPL이 됐다. 방송 후 주문이 폭주하고 의자가 품절됐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매해 1000개 만 생산하는 리미티드 에디션을 만드는데 방송에 나온 보라색 주문 요청이 많았다. 그러나 이미 전부 생산된 상태였다. 그러자 ‘안 팔 거면 방송에 나오지 말았어야 하는 거 아니냐’는 항의도 받았다”고 속앓이한 당시를 떠올렸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