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5077 0092020022758405077 02 0201001 6.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6457000 1582766479000 코로나19 13번째 사망 대구 입원 대기 74세 신천지 교인 2002271347 related

대구시 공무원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방역 비상’

글자크기
뉴시스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는 23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임시휴업을 한 상가연합회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02.23.lmy@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대구시 공무원이 늘어나면서 비상이 걸렸다.

27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시 북구 시청 별관에 있는 대구시건설본부 직원 1명이 전날 오후 9시께 확진 통보를 받아 자가격리되고 별관 103동에 대한 긴급방역과 폐쇄가 이뤄졌다.

팔공산 자연공원관리사무소 직원 1명도 같은 날 오후 6시 확진돼 격리되고 팔공산자연공원관리사무소와 갓바위 관리소 등에 대해 긴급방역 및 폐쇄조치 했다.

아울러 도시철도건설본부 직원 1명도 같은 날 오후 7시 확진돼 격리됐으며 도시철도건설본부 본관에 대한 긴급방역과 사무공간 폐쇄가 이뤄졌다.

앞서 대구시청 별관에서는 이승호 경제부시장 비서 등이 공무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부시장은 검체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정됐지만 다른 공무원들과 함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조치됐다.

대구시 직원들이 줄줄이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조치되자 직원들이 불안감에 급격하게 위축되고 있어 코로나19 대응에 영향을 미치지 않느냐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확진자가 4명이나 나온 대구시청 별관에는 여러 부서가 배치, 600여명의 직원이 근무왔기 때문에 확진자와 밀접접촉자가 더 많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대구시는 “필수인원을 제외하고는 모든 공무원들이 방역업무에 투입되고 있어 코로나19에 노출될 위험성이 크다”며 “하지만 위험하다고 시민을 보호하는 일을 안 할 수는 없고 직원 감염경로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철저히 해서 확산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