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4892 0372020022758404892 04 0401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6290000 1582766299000 트럼프 미국 전염병 대비 가장잘 나라 2002271531

트럼프, 한국 입국 제한 “적절한 때 아니다”

글자크기

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밝혀

펜스 부통령 총괄 태스크포스팀 운용

“미국내 코로나19 확산 가능성 적다…퍼져도 대응 준비 돼 있다”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는 한국과 이탈리아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와 관련, “적절한 때에 할 수 있지만 지금 당장은 적절한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한국, 이탈리아에 대한 여행·입국 제한 조치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우리나라에 집중해야 한다”며 “그들은 그들의 나라에 대해 일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미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2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각각 2단계로 상향 조정했고, CDC는 이틀 뒤인 24일 최고 단계인 3단계(불필요한 여행자제)로 격상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책임자를 마이크 펜스 부통령으로 하는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팀을 만들기로 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 미국내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해 “미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될 가능성은 적다”며 “(코로나19가) 미국사회에 퍼져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대응 책임자로 지명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미국인들의 안보, 안전, 복지보다 우선되는 가치는 없을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그간 민주당과 줄다리기를 벌였던 코로나19 예산에 대해서도 전면적인 협력 의지를 밝혔다. 백악관은 코로나19 대응 예산으로 25억달러를 의회에 요청했으나 민주당은 더 큰 예산을 배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그들이 원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신에 대해서도 “빠른 속도로 개발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전하면서 미국 보건부(NIH)는 백신 개발까지는 적어도 수개월이 소요될 수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한 조기 국경 폐쇄와 항공편 제한 등 지금까지 한 조치가 유효했다고 자평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알렉스 아자르 복지부 장관과 앤 슈차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부국장은 “미국의 공격적인 격리 전략이 효과가 있었다”면서도 “앞으로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 사례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gre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