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4852 0562020022758404852 04 0402002 6.1.1-RELEASE 56 세계일보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2766208000 1582766238000 코로나19 HIV 유사한 변이 세포 결합 사스 최대 1천배 2002271531

“코로나19, 사스 보다 인간세포 침투력 최대 1000배 높아” 中연구팀

글자크기

사스와 유전구조가 80% 같은 코로나 19 바이러스도 비슷 / 코로나19, 두 달 만에 세계 6개 대륙 전부 뚫어

세계일보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모습. 질병관리본부 제공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처럼 변이해, 인간세포 표면의 수용체 ACE2에 들러붙어 감염시키는 능력이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보다 최대 1000배나 높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톈진 소재 난카이대학의 롼지서우 교수 연구팀이 중국 과학아카데미가 운영하는 연구논문 사전공개 플랫폼(Chinaxiv.org)에 올린 논문을 인용해 위와 같이 보도했다.

사스는 인간세포 막 융합(membrane fusion)에 있는 수용체 단백질 ACE2와 결합해 세포 속으로 들어간다. 사스와 유전구조가 80% 같은 코로나 19 바이러스도 비슷하다. ACE2 단백질은 건강한 사람에게는 그렇게 많지 않다. 바로 이점이 2002~2003년 사스 사태가 발생했을 때 전 세계적으로 약 8000명이 감염되는 정도로 제한적이었던 데에 기여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코로나 19의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사스에는 없는 변이된 유전자들이 발견됐다. 변이된 유전자들은 HIV와 에볼라에서 발견된 것과 비슷했다.

연구팀은 “코로나 19의 위와같은 특징은 감염 경로에 있어 사스와 중대하게 다를 수있다는 점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표면에 있는 뾰족한 ‘스파이크 단백질(spike protein)’로 인간 세포에 달라붙어 수용체와 결합하는 방식이 “사스 보다 최저 100배, 최대 1000배 더 효과적”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코로나 19가 사스 보다 전염성인 최대 1000배 높을 수있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있다.

논문에 따르면, 매우 전염성이 높은 HIV와 에볼라는 ‘퓨린’이란 엔자임을 공격한다.

엔자임이란 생물의 세포 내에서 각종 화학반응을 일으키는 단백질성 촉매를 총칭하는 말이다. 이것을 효소라고 하며, 생명체가 살아가는 전 분야에 관여한다. 동물이든 식물이든 생명이 있는 곳에는 반드시 엔자임이 있다. 유기체가 대사를 하고, 면역력을 유지하고, 항상성을 발휘하는 것도 엔자임이 있어 가능하다.

연구팀은 따라서 퓨린 엔자임을 타겟으로 하는 약들이 인체 내에서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복제를 막을 수있을 것으로 지적했다. 구체적으로, 에이즈 치료제 성분인 인디나비르, 테노포비르 알라페나미드, 테노포비르 디소프록실, 돌루테그라비스, C형 간염 치료제 보세프레비르, 텔라프레비르 등을 지목했다.

롼 교수 연구팀의 이같은 지적은 에이즈와 에볼라 치료제가 코로나 19에 효과적이란 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것이라고 할 수있다.

또한 연구팀은 ‘예기치 않았던 삽입(unexpected insertion)’으로 표현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가 쥐나 조류독감 종에서 발견되는 코로나 바이러스처럼 ‘많은 요인들’로부터 온 것일 수있다고 지적했다.

SCMP에 따르면, 이 논문은 지난 2주동안 Chinarxiv.org에서 가장 많이 읽힌 논문기록을 세우고 있다.

한편, 중국의 다른 연구팀들도 롼 교수팀의 연구결과를 확인하는 논문들을 속속 내놓고 있다.

후베이성 우한 소재 화중과학기술대의 리화 교수 연구팀은 지난 23일 발표한 논문에서 코로나 19에서 나타나는 것과 같은 유전자 변이가 사스,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박쥐-CoVRaTG13에서는 나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바로 이점이 코로나 19가 “다른 코로나 바이러스들 보다 감염성이 높은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런가하면 프랑스 엑스마르세유대의 에티엔 드크롤리 교수 연구팀은 지난 10일 ‘항바이러스연구’ 학술지에 발표한 논문에서 코로나 19에서 다른 코로나바이러스에는 없는 “퓨린 같은 분절부위(furin-like cleavage site)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세계 6개 대륙(아시아·유럽·아프리카·북아메리카·남아메리카·호주) 전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뚫렸다.

26일(현지시간) 브라질에서 첫 확진자가 확인되면서 코로나19 안전지대로 남아 있던 남미마저 잔뜩 긴장하고 있다.

이로써 중국에서 발발한 코로나19는 약 두 달 만에 지구상 7개 대륙 가운데 남극을 제외한 주요 6개 대륙 모두에 당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1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폐렴이 발생했다는 보고가 들어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 등으로 불렸다.

당초 WHO는 코로나19의 영향력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그러나 중국 내외에서 확진자가 급증하자 1월 30일 자체적으로 가장 높은 수준의 경보인 ‘국제적 공중 보건 비상 사태’(PHEIC)를 선포했다.

이어 이달 11일 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정식 명칭을 ‘코비드19(COVID19)’로 명명했다. 한국식으로는 ‘코로나19’다.

남미 대륙에서 확진자가 나오기 전 이미 나머지 대륙은 코로나19에 오염된 상태였다. 현재까지 중국에서 7만8000여 명(사망 2700여 명)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8만 명 이상이 감염됐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