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4513 1082020022758404513 06 0602001 6.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5802000 1582765839000 미스터트롯 이찬원 김호중 준결승 속출 2002271345 related

'미스터트롯' 임영웅→김호중, 반전의 결과 속출…순위 쟁탈전 본격화 [포인트:컷]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미스터트롯’ 상위권 우승 후보자들이 ‘레전드 미션’에서 의외의 혹평을 받고 주춤하는,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준결승 순위 쟁탈전이 본격 가동된다.

원조 트로트 서바이벌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은 지난 8회 방송분이 전국 시청률 30.4%, 순간 최고 시청률은 무려 31.9%(이상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치솟는 기록을 탄생시키며, 또 한 번 종편 사상 최고 시청률을 깨부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 미스터트롯’은 한국갤럽이 지난 2월 18일부터 20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에게 조사한 ‘요즘 가장 즐겨보는 TV프로그램’에서 선호도 11.4%로 압도적 1위를 차지하며 명실상부 ‘국민 예능’의 막강 위엄을 자랑했다.

이와 관련 27일 방송되는 ‘미스터트롯’ 9회에서는 결승전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준결승이 펼쳐진다. 더욱이 준결승의 한 축인 ‘레전드 미션’이 진행된 가운데, 상위권과 중위권 후보들이 순위 지각변동을 일으키며 엇갈린 희비를 받아드는 대반전이 벌어지는 것. ‘레전드 미션’은 대한민국 트로트계를 대표하는 남진, 주현미, 설운도의 히트곡 중 한 곡을 참가자들이 직접 선택해 눈앞에서 불러내는 방식으로 더욱 쫄깃한 긴장감을 드리우고 있다.

무엇보다 준결승전 ‘레전드 미션’은 14인의 참가자 중 절반이 탈락하며 단 7인 만이 가려지는 운명의 무대인만큼, 현장에는 그 어느 때보다 삼엄한 긴장감이 드리워져 손에 땀을 쥐게 했다. 특히 이날 무대로 인해 상위권 참가자와 중위권 참가자들이 모두의 예상과 다른 엇갈린 평을 얻으며 반전이 속출하는 영화 같은 상황이 연출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더욱이 경연 내내 늘 상위권을 유지하던 한 우승 후보 참가자는 무대 시작 전부터 마스터들로부터 “선곡이 걱정이다”는 우려 섞인 평을 듣더니, 무대가 끝나고 난 후 결국 “잘하는 참가자인데 아쉽다”는 기대 이하 혹평을 들으며, 낮은 점수를 받아 준결승 진출이 불투명해지는 역대급 반전 결과로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반면 늘 중위권에 머물던 한 참가자는 “이 참가자가 1위 할 것 같다”, “이렇게 자기 스타일로 불러야 한다”는 모두의 극찬을 받으며 소위 ‘대박’을 터트려 순위권 후보로 급부상하는 대이변의 주인공이 돼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문턱까지도 대 혼란의 순위 경쟁이 가동되면서, 이 중 절반이 떨어지는 준결승 미션 순위 경쟁에서 살아남는 자가 누구일지, 결승에 진출할 7인은 과연 누가 될 것인지 초미의 관심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진은 “실력자들 중 실력자들만 모여있는 만큼, 참가자 모두가 우승 후보이자 또 모두가 탈락 후보라고 생각한다”며 “9회 방송분을 통해 또 한 번 대반전의 소용돌이가 몰아친다. 반드시 본방사수 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미스터트롯’ 9회는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 CHOSUN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