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4002 0362020022758404002 01 0101001 6.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5020000 1582765273000 심재철 무능 거짓말 박능후 즉각 사퇴 2002271501 related

심재철 “코로나 책임 국민에게 돌린 박능후 장관 사퇴해야”

글자크기
한국일보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원인으로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을 지목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사퇴시킬 것을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감염병을 창궐시킨 정권이 국민 탓을 하고 있다”며 “대통령은 박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 박 장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신종 코로나 확산 원인을 묻는 질의에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고 답변한 걸 꼬집은 것이다.

심 원내대표는 또 “감염학회는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는 추천하지 않는다”는 박 장관 발언에 대해서 “명백히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감역학회 내에선 “모든 중국발 입국자의 입국 후 2주간 자발적 자가격리를 정부에 권고했다”며 박 장관 전날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그는 일부 중국 지방정부가 한국발 입국자를 격리하는 등 입국을 제한하는데도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사이트에 중국에 대한 언급이 없는 것에 대해선 “시진핑 방한을 위해서 국민을 코로나 제물로 바쳤다”고 비판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