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3885 1112020022758403885 01 0109001 6.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5171000 1582765179000 심재철 무능 거짓말 박능후 즉각 사퇴 2002271431 related

박능후 "코로나19 원인은 중국서 온 한국인" 발언에 "경질하라" 질타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를 두고 “(바이러스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고 발언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이에 여야 의원들도 일제히 비판의 발언을 쏟아냈다.

논란의 발언은 지난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 장관이 정갑윤 미래통합당 의원과 설전을 벌이던 중 나왔다. 정 의원이 “장관은 무엇을 했느냐? 왜 이런 결과가 생겼나. 또 신천지교회냐. 대구 시민이냐. (코로나19) 숙주는 박주도 아니고 정권”이라며 박 장관을 몰아세우자 박 장관은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어 “(중국에서 한국인이) 하루 2,000명씩 들어오는데 다 격리수용할 수도 없다”며 “이 바이러스의 특성 자체가 열이나 기침 증상도 없어 검역에 걸리지 않는 한국인들이 귀국하며 (코로나19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이 미흡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지금 확진 환자가 많아 죄송스럽다”면서도 “하지만 (정부도) 아무런 대책이 없었던 것은 아니고 특정 종교(신천지예수교회) 집단에서 그것이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회의가 끝난 후 박 장관 발언이 알려지자 비난과 질타가 쏟아졌다. 야당은 박 장관의 말이 자국민을 뒷전으로 생각하는 문재인 정부의 인식을 보여준다며 맹공격에 나섰다. 이만희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박 장관의 발언은 발병국인 중국의 눈치를 보며 중국인 입국 제한에 미온적이었던 정부의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기는 것일 뿐 아니라 국내 최초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중국인이었다는 사실까지 무시한 국민 기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부가 거듭 국민의 상처를 후벼파고 있어 안그래도 실의에 빠진 국민들을 더욱 분노와 좌절로 몰아넣고 있다”며 “무책임한 언동으로 국민을 모욕한 데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윤경 통합당 청년부대변인도 박 장관의 발언이 “우리 국민 가슴에 못을 박는 망언”이라며 “신천지탓, 대구탓을 넘어 우리 국민탓을 하고 있다. 이제 중국인이 내 편, 한국인이 네 편이라 한다. 이번 사태에 무한 책임이 있는 문재인 대통령은 방역 실패에 대해 사죄하고 국민 가슴에 대못을 박은 박 장관을 당장 경질하라”고 비난했다.

정의당도 비판의 대열에 가세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중국인데도 감염 피해자인 자국민에게 책임을 돌리는 듯한 인상을 주는 경솔한 발언”이라며 “보건 방역 책임자로서 앞으로 좀 더 신중하게 발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여당도 박 장관의 발언을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중국인 입국 금지 관련 결정에 대해선 모두 합리적 판단을 했을 테지만, 국민들의 솔직한 우려도 진지하게 생각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네티즌들도 박 장관의 발언에 공분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도대체 어느 나라 장관인지 모르겠다”며 “코로나19 사태를 국민 탓으로 돌리는 장관을 자격이 있다고 볼 수 있느냐”고 비난했다.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하자 박 장관은 “중국에 갔다 온 한국인들이 병원균을 가져올 수도 있고, 중국에서 직접 올 수도 있다”며 “31번 확진자 이전 비율이 내국인이 더 많아서 그렇게 말씀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