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3519 1112020022758403519 06 0602001 6.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4627000 1582764684000 포레스트 박해진 조보아 2002271245 related

'포레스트' 박해진, 전 남친에게 향하는 조보아에 질투심 대폭발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해진이 조보아를 향한 ‘진동 폭주’ 엔딩을 그려내며 안방극장까지 흔들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 17, 18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5.8%를 기록해 동시간대 시청률, 수목드라마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산혁(박해진)이 단호하게 동거 종료를 선언했지만, 정영재(조보아)를 향한 흔들리는 마음을 다잡지 못하고 목표와 사랑 사이에서 촌각을 다투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극 중 강산혁은 ‘파이어 쇼크’ 이후 가까스로 화재 현장을 벗어났고, 기억의 해답을 찾기 위해 최정목(이동경)과 미령 마을 주민들에게 옛 미령 산불을 물었던 상태였다. 그러나 확실한 대답을 얻지 못하면서 화재진압 중 스쳐 갔던 어린 시절 방화의 기억은 여전히 의문으로 남게 됐다.

이후 강산혁은 대민 봉사 중 구해온 취나물로 정영재에게 저녁밥을 만들어줬고, 함께 식사 후 정원에서 와인 한 잔을 기울였다. 이때는 정영재가 도통 알 수 없는 강산혁의 행동과 성격을 칭찬하면서 떨리는 마음을 고백하려 했던 터였다. 하지만 정영재의 말을 막아선 강산혁은 자신도 정영재에게 흔들렸지만 목표를 이룰 때까지는 잃어버린 기억과 정영재에 대한 마음을 멈추려고 한다며, 불편할 테니 숙소를 옮기겠다고 선언했다.

그렇게 마음을 다잡은 강산혁은 대민지원 중 황할머니 집에 걸린 사진을 통해 권주한(최광일)과 조이사(김영필)가 미령 특수구조대를 만들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권주한에게 가장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황회장을 아군으로 만들기 위해 필리핀 출국길에 올랐다. 그러던 중 의료 학회에 참석차 필리핀에 온 정영재와 마주치게 됐고, 전 남자친구 차진우(허지원)와 다시 만나는 정영재를 포착했다. 이에 왠지 모를 질투심에 휩싸인 강산혁은 마지막을 빌미로 정영재에게 식사 또는 술을 마시자고 연락했지만, 차단한다는 답변을 받게 되면서 낙담하고 말았다.

그런가 하면 그날 밤 강산혁의 제안을 한사코 무시하던 황회장이 강산혁이 보낸 꽃다발 테이프에 쓰인 학고창신(學古創新)이라는 글귀에 10분이라는 시간을 주겠다고 결정하자, 강산혁은 서둘러 채비에 나섰다. 이후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약속 장소로 향하던 강산혁은 예쁘게 차려입고 엘리베이터에 탄 정영재를 발견했고, 어디로 가는지 물었지만, 대답이 없는 정영재를 향해 “옆집 살던 의리로 당신이 잘못 나가는 게 안타까워서야”라며 엘리베이터에서 내리라고 했다.

하지만 정영재가 날린 “꺼져”라는 촌철살인에 강산혁은 문이 닫히는 엘리베이터 앞에서 충격에 휩싸였고, 서둘러 정신을 차려 정영재가 향한 층수를 살폈다. 이어 황회장과 약속한 7시를 가리키는 시계를 확인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엘리베이터도 기다릴 수 없다는 듯 계단으로 빠르게 발걸음을 옮겼다. 앞만 보고 달려가겠다던 강산혁이 목표도 포기한 채 정영재에게 격양된 발걸음을 옮기면서 ‘강정 커플’ 로맨스 전개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그대로 걸어서 우리 집으로 와주세요 강산혁 씨!”, “매회 심쿵 반전을 일으키는 로맨스 전개! 내 심장을 들었다 놨다!”, “질투의 화신이 된 강산혁 ‘큐티 피톤치드’ 부셔부셔!”, “강산혁의 목표가 곧 정영재!”, “강제 숲속 동거는 끝날 수 없다!” 등 반응을 보였다.

설렘과 긴장감을 더해가는 KBS 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