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2639 0012020022758402639 02 0201001 6.1.1-RELEASE 1 경향신문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763340000 1582763414000 수원 용인 확진자 1명 추가 경기도 공공기관 휴원 2002271231 related

수원용인서 확진자 1명씩 추가…경기도 공공기관 5곳 휴원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경기 수원시와 용인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다. 수원시와 용인시는 추가 확진자의 자세한 동선이 나오는 대로 시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장안구 정자2동 한마루아파트에 혼자 사는 38세 여성이 오늘 오전 3시30분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인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직원인 이 여성은 서울시 노원구 첫번째 확진 환자와 마포구 소재 식당에서 접촉한 것으로 역학조사 결과 밝혀졌다. 이 여성은 지난 25일 오후 1시42분 수원시 장안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채취를 받은 뒤 이날 새벽 양성으로 판정됐다. 검체 채취후 26∼27일 두통과 가래 증상이 있었다.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은 전날 오후부터 27일까지 휴원하고 당직자를 제외한 직원 51명 전체를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같은 건물을 사용하는 경기관광공사, 경기연구원,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경기복지재단 등 4개 공공기관도 함께 휴원에 들어갔다. 휴원 기간을 연장할지는 역학조사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용인시에서도 2번째 확진자인 수지구 죽전동에 사는 35세 남성의 아내(30세)가 이날 오전 2시 20분 양성판정을 받았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사실을 알리며 “이 여성의 자녀 2명과 장인, 장모, 처제는 모두 음성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용인시 2번째 확진자인 남편, 자녀 2명과 함께 수지구 죽전동 동성 2차아파트에 살고 있다. 수지구보건소가 26일 남편의 확진 판정 이후 자택을 방문해 아내의 검체를 채취했고, 아내마저 확진 환자가 되자 자녀 2명을 수지구 동천동 처가에 맡겼다.

최인진 기자 ijchoi@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지금 많이 보는 기사

▶ 댓글 많은 기사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