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1555 1112020022758401555 01 0101001 6.1.3-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1943000 1582762155000 대통령 탄핵 100만 vs 응원 청와대 대결 2002271401 related

코로나19 대응에 "문재인 대통령 탄핵하라" 청원 100만 돌파 초읽기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묻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00만 돌파를 목전에 뒀다.

27일 오전 9시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게시물은 94만회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 마감은 3월 5일로 현 추세라면 이날 중 100만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작성자는 코로나19를 ‘우한 폐렴’이라고 명명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 대통령을 보는 듯 하다”며 “국내에서는 마스크 가격이 10배 폭등하고 품절상태가 지속되고 있는데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하였으며 마스크 가격 폭등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내어놓고 있지 않다”고 불만을 표했다.

또 “정부는 국제법을 운운하다가 전세계 수많은 나라들이 입국금지 조치를 내어놓자 눈치게임하듯 이제서야 눈치보며 내놓은 대책이라는 것이 ‘후베이성을 2주내 방문한 외국인 4일부터 입국 전면 금지’”라며 “이미 우한지역 봉쇄 직전 빠져나간 중국인이 500만명이 넘는데, 이미 봉쇄한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에 대한 제한만 둔다면, 그 외의 지역에 있는 모든 중국인들에게는 계속 한국을 드나들 수 있도록 허락하고 자유로이 개방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자국민 보호’ 가 아닐까요?”라며 “자국민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금지 했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습니다. 탄핵을 촉구합니다”고 말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원이 시작된 것은 지난 4일로, 정부는 27일 오후부터 약국과 우체국, 농협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매일 마스크 350만장을 공급하기로 했다. 1인당 구매 가능 수량을 5매로 제한하고 대구·경북 등 취약지역과 의료기관 등에 별도 수량을 배분할 계획이다.

이번 긴급 수급 조정 조치 시행으로 마스크 생산업체의 수출은 생산량의 10%로 제한되고, 당일 생산량의 50% 이상은 공적 판매처에 출하된다. 이에 따라 매일 공적 판매처로 공급되는 마스크 양은 1일 500만개 정도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6일까지 공식 발표된 코로나19 국내 확진 환자는 오전 169명, 오후 115명으로 총 1,261명이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