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1202 0022020022758401202 04 0401001 6.1.2-RELEASE 2 중앙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2761481000 1582762050000 교황 코로나19 우려 일반 알현 강행 신도 악수 2002271301

교황, 코로나 사태 속 미사 진행…수천명 신자와 악수·입맞춤

글자크기
중앙일보

26(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신자들과 만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 중인 이탈리아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예정대로 알현 행사를 가지고 신자들을 맞이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열린 올해 첫 야외 알현식에서 교황은 세계 각지에서 모인 수천 명의 신자들과 만났다. 교황은 신자들과 악수를 하고 어린아이들에게 입맞춤을 하는 등 평소와 마찬가지로 이들을 환대했다.

교황청은 애초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일반 알현을 취소하거나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취소 시의 파장을 고려해 예정대로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황은 이날 성베드로 대성당에서 재의 수요일 미사도 집전했다. 사순절(예수의 고난과 죽음을 기억하는 교회 절기)의 시작을 알리는 재의 수요일은 가톨릭에서 중요한 기념일로 교황이 신자와 포옹과 악수를 하고 이마에 잿가루로 십자가를 그려주는 관행이 있다.

중앙일보

26일(현지시간)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 일반 알현 행사를 위해 신자들이 모여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알현 행사와 미사에서는 코로나19 사태를 반영하듯 일부 신자가 마스크를 착용했다. 교황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아픈 이들과 이들을 보살피는 의료진에게 나의 친밀함을 다시 한번 전한다"면서 "당국 등 환자들을 도우며 이 전염병을 멈추기 위해 애쓰는 모두를 위해 기도한다"고 말했다.

한편 교황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탈리아에 산재한 초기 기독교인들의 지하 묘지인 '카타콤베'를 폐쇄한다고 이날 밝혔다. 수도 로마와 시칠리아, 토스카나 등에 분포해 있는 카타콤베는 수많은 순례객이 찾는 기독교 성지로 환기가 잘 안 되는 밀폐된 공간인 만큼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꼽힌다.

교황청이 위치한 이탈리아는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의 거점으로 26일 기준 40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사망자는 12명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가 널리 퍼진 밀라노, 베네치아, 파두아 등 북부지역 교구는 미사를 잠정 중단한 상태다.

이가람 기자 lee.garam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