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1071 0242020022758401071 03 0304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1235000 1582761245000 코로나19 면세점 입찰 2002271331 related

코로나19, 단수선발… 면세점 ‘빅4’, 한숨 속 공항면세점 입찰

글자크기

롯데·신라·신세계·현대百, 입찰 참가신청서 제출

단수 사업자 선정에 가격 경쟁 치열할 듯

현대百, 면세점에 2000억원 유상증자 하며 대비

코로나19 여파 커… 임대료 인하 여부도 미정

이데일리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전경(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면세 사업권 입찰전에 신라·롯데·신세계면세점 ‘빅3’ 업체는 물론 현대백화점면세점이 참여했다.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면세사업자들은 인천공항 면세 사업자가 갖는 브랜드 가치에 무게를 뒀다.

2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인천공항은 지난 26일 세점 입찰 참가 신청서를 받았다. 입찰에는 대기업 중 신라·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면세점이 참여했다. 선정된 사업자는 오는 9월부터 영업할 수 있다. 입찰 공고 대상 사업권은 대기업 5개, 중소·중견기업 3개 등 총 8개로 매출 규모는 총 1조2000억원 수준이다. 입찰 참여 희망 업체는 이날 사업제안서와 가격입찰서를 제출해야 한다.

대기업에 배정된 사업권은 제1터미널(T1) 서측 구역 DF2(향수·화장품) 1개, DF3와 DF4(주류·담배) 2개, 동측 DF6와 서측 DF7(피혁·패션) 2개 등 총 5개다. 현재 대기업 구역 5곳 중 DF2·DF4·DF6은 신라면세점이, DF3은 롯데면세점, DF7은 신세계면세점이 운영하고 있다.

다만 가격 제안서 제출을 앞두고 면세점들의 고민은 더욱 깊어질 전망이다. 인천공항은 지난달 17일 제4기 사업자 선정방식을 공고하며 사업자 선정 방식을 단수 사업자 선정으로 바꾼 탓이다. 1차적으로 인천공항이 우선협상대상자를 단수로 선정하기 때문에 임대료 평가 항목에서 경쟁자를 압도하지 못하면 사업권 획득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여기에 매출과 업황에 상관없이 고정된 금액을 임대료로 내는 ‘최소보장액 방식’을 고수한다는 점도 부담이다.

문제는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공항 면세점 매출이 반토막이 난 매장이 등장한데다 이같은 매출 감소가 언제까지 이어질 지 모르는 상황이라는 점이다. 여기에 인천공항 측이 면세접 업계의 임대료 인하 요구에 대답을 내놓지 않아 매출 감소 시 임대료를 감당 못하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무작정 높은 입찰가를 적어내기엔 리스크가 크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히지만 이번 입찰전은 뒤늦게 면세점 사업에 뛰어든 현대백화점그룹의 공세로 ‘쩐의 전쟁’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크다. 현대백화점 면세점은 지난해 11월 면세사업 포기 선언을 한 두산으로부터 매장 등을 승계해 지난 20일 동대문 2호점을 열며 외형을 확장하고 있다. 앞서 지난 6일 현대백화점은 현대백화점 면세점이 진행한 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인천공항 면세점 입찰에 대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 면세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천공학 이용객 수가 예상보다 급감해 타격이 큰 것이 맞다”면서도 “인천공항에 입점함으로서 누릴 수 있는 브랜드 가치를 고려하면 지금 업황이 좋지 않다고 해서 포기하기는 어려운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천공항 측에서 면세점의 어려움을 청취해 간만큼 전향적인 대책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