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0675 0182020022758400675 05 0508002 6.1.1-RELEASE 18 매일경제 34177463 false true true false 1582760150000 1582760168000 프로야구 선수협 코로나19 극복 위해 3000만원 기부 2002271401

kt 외국인 선수 더햄 “코로나19 무서워” 자진 퇴출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프로농구 부산KT 외국인 선수 앨런 더햄(32)이 스스로 유니폼을 벗었다. 최근 퍼지고 있는 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감 때문이다.

KT는 26일 “더햄이 코로나19를 우려해 잔여 경기에 뛰지 않겠다고 했다. 27일 출국한다”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외국인 선수가 스스로 팀을 떠난 것은 더햄이 최초다. KT의 다른 외국인 선수 바이런 멀린스(31) 역시 코로나19에 두려움을 갖고 있지만, 계속 뛰는 쪽으로 마음을 굳혔다. 외국인 선수뿐 아니라 국내 선수도 코로나19를 우려하고 있다.

매일경제

KT 외국인 선수 앨런 더햄이 코로나19를 우려해 스스로 팀을 나왔다. 사진=KBL 제공


제 발로 나간 더햄은 앞으로 프로농구 무대에서 보긴 어려워 보인다. KBL 규정에 따르면 구단과 계약 중인 선수가 일방적으로 출전을 거부할 시 징계를 받을 수 있다. 더햄은 이 사례에 속해 KBL 징계가 예상된다.

2019-20시즌 도중 KT에 합류한 더햄은 8경기에 나와 평균 11.3점에 8.6리바운드, 3.1어시스트 성적을 남겼다.

mungbean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