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0334 0512020022758400334 02 0213006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58966000 1582759218000 증평군 코로나19 지방세 징수 유예 2002271131 related

대구 달서구 공무원,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고도 주민센터 방문

글자크기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추가 지정된 대구 북구 학정동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을 찾아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에 투입될 간호사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0.2.26/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대구의 구청 공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자가 격리 규정을 무시한채 주민들이 이용하는 주민센터를 찾은 것으로 밝혀졌다.

27일 보건당국과 대구시 등에 따르면 달서구청 7급 공무원인 A씨가 지난 24일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자가 격리 통보를 받은 그는 병원 입원을 대기해야 하는데도 이튿날인 25일 오후 달서구의 한 주민센터를 찾아 교육비 관련 서류를 발급받았다.

당시 주민센터 안에는 민원인과 직원 등 17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뒤늦게 A씨가 확진자라는 사실을 안 주민센터 측은 업무가 끝난 시점에 구청에 신고해 긴급방역을 실시했다.

그러나 A씨에게 서류를 발급해준 직원 1명만 자가 격리시켰으며, 나머지 직원 14명은 26일까지 정상 근무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달서구 관계자는 "정확한 경위와 추가 동선 등을 방역당국과 함께 조사하고 있다"며 "접촉자들 중 검사를 마친 인원은 현재까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고 했다.
pdnams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