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0150 0912020022758400150 06 0602001 6.1.3-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58228000 1582758235000 최민환 율희 살림남2 하차 소감 응원 2002271115 related

'살림남' 율희·최민환, 쌍둥이 출산→하차 "아쉽다"

글자크기
더팩트

율희가 쌍둥이를 출산하는 모습이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남2'에서 공개됐다. /KBS2 '살림남2'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율희 "'살림남' 마지막, 아쉬워...앞으로도 힘차게 살아갈 것"

[더팩트|박슬기 기자] '살림남2'의 최민환 율희 부부가 쌍둥이 부모가 됐다.

2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살림남2')에서는 율희의 쌍둥이 출산 과정과 하차 인사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출산 하루 전날 율희는 최민환과 함께 병원에 가기 위해 짐을 챙겼다. 그는 걱정하는 최민환에게 "신은 사람이 견딜 수 있는 고통을 준다니까 괜찮다. 어차피 내일 아플 건데 걱정해봐야 되겠냐"며 오히려 덤덤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진짜 아팠는데 까먹는다"라며 "고통을 알지만, 아기 낳는 건 무섭지 않다"라고 모성애를 드러냈다.

이후 두 사람은 다음 날 새벽, 병원에 도착했다. 최민환은 "너무 떨려서 심장이 아프다"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고, 율희는 "그냥 진료받으러 온 느낌"이라며 수술실로 들어갔다.

마침내 쌍둥이 딸인 아윤이와 아린이가 태어났고, 두 사람은 세 아이의 부모가 됐다. 최민환은 "너무 가벼워. 예뻐. 신기해"라며 기뻐했고, 율희는 "좁은 공간에서 둘이 같이 크느라 너네 고생했다"며 미소를 보였다.

이를 마지막으로 잠시 떠나게 된 최민환과 율희는 아쉬움을 보였다. 율희는 "실감 안 나고 너무 아쉽다. 또둥이 돌잔치까지 해야 될 것 같은 느낌"이라며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시청자분들과 함께 임신 기간을 보낸 것 같아서 외롭지 않고 힘이 난 것 같다. 앞으로 주신 사랑 잊지 않고, 세 아이 힘차게 잘 키우겠다"고 인사했다.

더팩트

율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근황 사진을 공개하며 "쌍둥이 출산을 축하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힘차게 회복하고 있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율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율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차 소감을 추가로 밝혔다. 그는 "늦게나마 인사드린다. 너무나도 많은 분께서 쌍둥이 출산을 축하해주셔서 정말 감사한 마음으로 힘차게 회복하고 있다"라며 쌍둥이 딸을 바라보는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2018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생각보다 많은 시간을 '살림남'이라는 프로그램으로 여러분들께 매주 인사를 드렸었는데 오늘이 정말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니 아쉽다"며 "많은 분들께서 주신 사랑과 응원, 그리고 조언들 모두 잊지 않고 앞으로도 힘차게 지금처럼 행복하게 살아가겠다"라고 말했다.

최민환과 율희는 2017년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이후 2018년 5월 임신과 혼인신고 소식을 전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한 달 뒤인 6월 첫째 아들 재율을 출산하고, 그해 10월 19일 결혼식을 올렸다. 이후 '살림남2'를 통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

psg@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