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9914 0232020022758399914 01 0101001 6.1.2-RELEASE 23 아시아경제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82757322000 1582761139000 문대통령 응원 43만명 vs 탄핵 96만명 청원 대결 2002271301 related

"文, 중국 대통령 같다" vs "대통령님 응원"…靑 국민청원 '맞불'

글자크기

문 대통령 '응원','탄핵' 맞불 청원

아시아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 동대구역에서 지역 시장·소상공인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연주 인턴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이 미흡하다며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서명자가 27일 90만명을 돌파했다.


또 문 대통령을 응원하는 청원은 올라온 지 하루 만에 3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코로나19 사태를 두고 문 대통령을 둘러싼 맞불 성격의 청원 반응이 갈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이날 오전 7시4분 기준 '문재인 대통령님을 응원합니다!' 제목의 청원은 37만6930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 이상 동의를 충족해 청와대는 한 달 이내에 답변을 내놓게 됐다.


아시아경제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청원은 지난 26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청원인은 "코로나19로 모든 국민이 힘든 시기에 있다. 하지만 국민 건강을 위해 대통령을 비롯한 대한민국 정부 각 부처가 밤낮없이 바이러스 퇴치에 온갖 힘을 쏟고 있다"며 운을 뗐다.


그는 "신천지라는 사이비 종교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일주일 사이 급속도로 확진자가 불어났다. 정부의 협조 요청에도 신천지는 묵묵부답이다. 이러한 악조건 속에서도 대통령은 밤낮없이 오직 국민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수많은 가짜 뉴스가 대통령 및 질병관리본부 등을 힘들게 하고 있지만 수많은 대한민국 국민이 '문재인 대통령'을 믿고 응원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있는 대한민국은 반드시 이 상황을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지난 4일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 제목의 청원은 27일 9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전 7시4분 기준 92만98명의 동의 서명을 받았다.


청원인은 "코로나19 사태에 있어 문재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며 "마스크가 가격이 10배 이상 폭등하고 품절 상태가 지속돼 마스크 품귀 현상으로 국민이 마스크를 구매하기도 어려운 데 대통령은 300만 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하였으며 마스크 가격 폭등에 대한 어떠한 조치도 내놓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은 '자국민 보호'가 아니냐"며 "정말 자국민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 금지했어야 한다. 더는 지켜만 볼 수 없다. 탄핵을 촉구한다"고 했다.


한편, 지난해 4월에도 문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와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바 있다.


당시 청와대는 "헌법에 따라 대통령의 탄핵은 국회의 소추 의결로 헌법재판소가 결정할 사안"이라며 "삼권분립 원칙상 정부가 답변하기 어려운 청원이라는 점에 양해를 구한다"고 답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