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9765 0362020022758399765 04 0401001 6.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56200000 1582779594000 트럼프 한국 입국 제한 적절 2002271101

[속보] 트럼프, 오전 8시30분 ‘코로나 회견’… 한국인 입국관련 조치 나올지 주목

글자크기
공항검색 확대ㆍ여행 제한ㆍ항공편 취소 가능성도
한국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오후 6시30분, 한국시간으로 27일 오전 8시30분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연다. 미국 내에서 팬데믹(pandemicㆍ대유행)은 시간 문제라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확진자 수가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한국에 여행금지 조치 등 추가 제한이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이번 문제와 관련해 오후 6시에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질 것”이라며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관계자들이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회견에서 어떤 발표를 할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백악관은 오후 들어 회견 시간이 6시30분으로 변경됐다고 언론에 공지했다.

NBC방송은 CDC를 인용해 한국과 이탈리아 등 감염률이 급증한 국가로부터 오는 여행객을 포함해 공항 검색을 확대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한 백악관 관계자를 인용해 미 정부가 한국과 이탈리아에서 새로운 신종 코로나 발병에 따라 추가적인 여행 제한을 하거나 항공편을 취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백악관 관리들은 더 엄중한 제한 조치 시 바이러스가 미국에 확산하는 것을 막지는 못한 채 경제에 해를 끼칠 수 있어 우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다만 뉴욕증시 폭락 등에 따른 재선가도 여파 차단에 트럼프 대통령의 초점이 맞춰져 있는 만큼 입국제한 등 전격적으로 고강도 대응조처를 발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미국 언론에서는 코로나19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이 안일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미 국무부와 CDC는 지난 22일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각각 2단계로 상향 조정했고, CDC는 이틀 뒤인 24일 최고 단계인 3단계(불필요한 여행자제)로 격상했다. 국무부는 4단계로 여행경보 등급을 나누는데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 재고, 여행 금지 순이다. CDC의 여행 공지는 주의(일반적 사전주의), 경계(강화된 사전주의), 경고(불필요한 여행 자제) 3단계로 나뉘어 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