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9559 0232020022758399559 05 0508002 6.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54837000 1582754862000 KT 외국인 선수 코로나19 2002271301

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더햄 "코로나19 무서워 집에 가겠다"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은 KT의 더햄(흰색 유니폼)이 경기를 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슬기 인턴기자] 프로농구 부산 KT 외국인 선수 앨런 더햄(32)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감으로 시즌 도중 귀국하기로 했다.


KT는 26일 "더햄이 코로나19가 걱정돼 시즌 잔여 경기에 더 뛰지 않겠다고 했다"며 "27일 귀국 비행기에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른 외국인 선수 바이런 멀린스(31)도 처음에는 코로나19에 대한 불안한 마음 때문에 경기에 뛰지 않겠다고 했지만 마음을 바꿨다"며 "더햄은 결국 시즌 도중에 팀을 떠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25일 한국농구연맹(KBL)은 긴급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 및 국가 위기 '심각' 단계 격상에 따라 프로농구 관람객 안전을 위해 올 시즌 잔여 일정을 현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당분간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KT는 27일 서울 SK와 원정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2019-2020시즌 도중 KT에 합류한 더햄은 8경기에 나와 평균 11.3점에 8.6리바운드, 3.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김슬기 인턴기자 sabiduria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