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9389 0032020022758399389 03 0306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53860000 1582764955000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70% 5년3개월 2002271145 related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 70%선 무너져…5년3개월 만에 처음

글자크기

2월 전세가율 69.8%…서울 전세가율도 55.6%로 7년여 만에 최저

전세보다 매매가 상승폭 큰 영향…수원·안양 만안구도 70% 밑으로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이 7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사진은 송파구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전국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70% 밑으로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도 7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27일 KB국민은행 리브온이 발표한 2월 월간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의 아파트 전세가율은 69.8%로, 지난달(70%)보다 하락했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율이 70% 미만으로 내려간 것은 2014년 11월(69.6%) 이후 5년 3개월 만에 처음이다.

최근 전세가율 하락은 국민은행 통계상 전셋값 오름폭보다 매매가격 상승폭이 컸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1월 0.20%, 2월 0.22% 오른 데 비해 매매가격은 이보다 높은 0.38%, 0.46% 각각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강세로 가격 상위 20%(5분위) 평균을 하위 20%(1분위) 평균과 나누는 5분위 배율도 이달 들어 7.1배를 기록해 2010년 11월(7.1배)이후 가장 큰 폭으로 벌어졌다.

이 가운데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55.6%로 2013년 1월(55.2%) 이후 7년여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시장 역시 이달 들어 매매가격이 0.51% 오른 데 비해 전셋값 상승률은 0.26%로 절반 수준에 그쳤다.

중위가격 역시 이달 서울 아파트 중위매매가 9억4천798만원으로 지난달(9억1천216만원) 대비 3.93% 올랐으나 중위전세는 1월 4억4천643만원에서 2월 4억4천778만원으로 상승폭(0.30%)이 미미했다.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 9억원 돌파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구별로 서울에서 용산구의 전세가율이 46.5%로 가장 낮았고, 강남구와 송파구가 각각 47.7%, 영등포구도 49.3%를 기록하며 50%를 밑돌았다.

이에 비해 중랑구는 65.6%로 전세가율이 가장 높았고, 중구 63.1%, 강북구 62.9%, 관악·종로구 62.7% 등도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최근 영통·장안·권선구 등 3개 구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수원시는 전세가율이 69.2%로 2014년 2월 이후 6년 만에 처음 70% 이하로 떨어졌다. 최근 투자수요가 몰리면서 매매가격이 급등한 영향이 크다.

역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안양 만안구 아파트 전세가율도 69.3%를 기록하며 2014년 8월(69.5%) 이후 처음 70% 밑으로 내려왔다.

의왕시의 전세가율은 70.2%로 70%대를 유지했으나 2013년 12월(70.2%) 이후 가장 낮았다.

최근 집값 상승폭이 큰 대전의 전세가율도 계속 하락 중이다. 이달 대전 아파트 전세가율은 67.8%로 2013년 4월(67.8%)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최근 매매가격 상승세가 주춤한 광주광역시는 전세가율이 70.5%로 지난달(70.4%)보다 소폭 상승했고, 전셋값이 많이 오른 울산(69.5%)과 세종(50.0%)도 지난달보다 전세가율이 높아졌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