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9329 0432020022758399329 03 0301001 6.1.3-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53224000 1582753325000 여행사 한국인 줄도산 2002271045 related

2월 폐업 여행사 36개…한국인 입국금지에 커지는 줄도산 공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으로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는 국가가 늘어나면서 여행업계가 역대 최악의 위기에 빠졌습니다.

인바운드(외국인의 국내여행)에 이어 아웃바운드(한국인의 해외여행)에까지 '장벽'이 생기면서 탈출구가 안 보이는 암담한 상황에 부닥쳤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지속하면 중소 여행사들의 줄도산은 시간문제라는 말까지 나옵니다.

27일 외교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기준으로 한국인에 대해 입국 금지를 하는 국가는 베트남과 싱가포르, 이라크, 일본을 포함해 총 17곳으로 늘었습니다.

입국 절차가 강화된 국가까지 포함하면 총 30개국입니다.

대표적인 해외 여행지로 꼽히던 국가까지 한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면서 여행사들이 내놓은 상품들은 무용지물이 됐습니다.

이 여파로 이번 주 주요 여행사의 예약은 전년 대비 90%까지 급감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해당 국가가 입국을 막는 상태에서 우리가 여행상품을 팔고, 고객과 상담하는 업무는 아무 의미가 없다"면서 "그냥 문을 닫는 게 낫다고 본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미 여러 여행사는 주 3일제 근무, 유급휴가에 더해 무급휴가까지 동원하며 영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이마저 가능하지 않은 영세 여행사들은 폐업이라는 최후의 수단까지 고려 중입니다.

지방자치단체 개방 여행업 인허가데이터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이날까지 폐업을 신고한 여행사는 36곳에 달합니다.

물론 코로나19의 본격적인 국내 확산 전에 폐업을 결정한 곳이 대부분이어서 코로나19의 파장이라고만은 볼 수 없습니다.

그러나 여행객의 발목을 잡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는다면 다음 달 폐업 건수가 배증할 것이라는 게 여행업계 관계자들의 공통적인 관측입니다.

한국관광협회중앙회의 관광사업체 등록 건수도 이달 들어 역대 최저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광진흥법 시행령이 해외여행 활성화를 이유로 국외여행업 자본금을 2009년 1억원에서 2016년 3천만원으로 크게 낮추면서 매 분기 등록이 늘었지만, 올해 1분기엔 감소가 확실시된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입니다.

폐업까진 아니더라도 휴업이나 휴직 조치를 하고 고용노동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한 여행업 사용자도 이달 24일 기준 411곳입니다.

전체 신청자 833곳의 50%에 달합니다.

411곳 중 10인 이하 소규모 여행사는 380곳으로 92%를 차지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문화체육관광부가 관광진흥개발기금을 활용해 무담보로 제공하는 특별융자 500억원 신청에도 지원자가 줄을 잇고 있습니다.

업계는 여행사들이 고사하는 것을 막기 위해선 여행업을 포함한 관광업 전체를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관광업계 관계자들이 이달 25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을 만나 과거 조선업의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원을 예를 들며 지원 강화를 요청한 것이 대표적 예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종결해도 한국 관광에 대한 이미지 타격이 커 아웃바운드 회복은 시일이 걸릴 것이라는 불길한 전망도 나옵니다.

특히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로 격상한 것은 아웃바운드 업계에 치명타였다고 업계는 설명했습니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미국의 경보단계 격상은 파급력이 크다. 다른 나라 대부분이 이를 참고하기 있기 때문에 한국 여행에 대한 부정적 낙인이 찍힌 것과 마찬가지 효과"라면서 "이 여파로 회복까지 느려질까 모두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