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7772 0092020022758397772 04 0403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31722000 1582731737000 남미 코로나19 안전지대 2002270931

브라질서 첫 코로나19 확진...남미도 안전지대 아니다

글자크기

이탈리아 북부 다녀온 61세 현지인 남성

보건부 "바이러스, 더운 기후서 어떻게 반응하는지 주시"

뉴시스

[상파울루=AP/뉴시스]26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 국제공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비해 공항 직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일하고 있다. 2020.2.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안전지대로 남아 있던 남미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브라질에서 최근 이탈리아를 여행한 60대 현지인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

CNN, AP 등에 따르면 브라질 보건부는 26일(현지시간) 지난주말 이탈리아를 여행하고 브라질 남부 상파울루에 들어온 61세 현지인 남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확인했다.

이 남성은 지난 22일 브라질에 도착한 뒤 아무 증상 없이 가족들과 주말을 보냈다. 이후 마른 기침, 목의 통증 등 감기 증상이 나타나 24일 의료 시설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됐다.

이 남성은 이달 9일~21일 사이 이탈리아에 출장을 가 북부 롬바르디아에 머물렀다. 이탈리아 북부는 유럽의 코로나19 진원지로 현재 이 곳을 중심으로 바이러스가 이웃국들로 퍼지고 있다.

브라질 보건 당국은 이 확진자를 격리 처분하고 그가 접촉한 이들을 추적 중이다. 현재 그는 안정적인 상태라고 전해졌다.

또 코로나19가 브라질 같은 더운 기후의 나라에서 어떻게 반응하는지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루이스 엔히키 만데타 브라질 보건장관은 "바이러스는 북반구와 남반구에서 다르게 반응한다"면서 "브라질은 젊은이들의 나라이며 여름철이다. 이 시기는 호흡기 바이러스에 좋지 않은 때"라고 말했다.

브라질을 비롯한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은 지난달 중국발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터진 이후 의심 사례 여러 건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지만 그동안은 음성 판정만 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