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7712 1092020022758397712 02 0201001 6.1.2-RELEASE 109 KBS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730817000 1582731107000 화성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31세 직장인 2002270831 related

화성시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31세 직장인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화성시에서 코로나 19 첫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화성시는 오늘(26일) 오후 10시쯤 반정동에 거주하는 31살 남성 A씨가 코로나 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수원시 권선구 소재 직장에 다니면서,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경북 구미에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그 뒤 24일 자가용을 타고 동탄 성심병원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고, 그뒤 자가 격리상태로 지내 왔습니다.

화성시는 A씨가 어제(25일)부터 열감과 오한 증상을 보였고, 다음날인 오늘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보건소 신고와 질병관리본부 검체 이송 등을 거쳐, 오늘 저녁 10시 10분쯤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화성시는 A씨가 현재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방역팀이 A씨 집 소독을 마쳤다고 덧붙였습니다.

A씨의 동거인인 B씨는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화성시는 현재 경기도 역학조사반이 심층 역학조사를 하고 있으며, 결과가 확인 되는 대로 이동 경로를 공지하겠다면서 "확진자가 화성시 내 이동 동선이 없고, 주로 인근 시에서 활동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정확한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데 총력을 다 하고 있다"며 "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 모니터링과 방역 소독도 철저히 해 코로나 19 확산을 최대한 저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화성시는 반월동 GS 테크윈 건물에서 안양시의 두 번째 확진자(33세 남성·강사)가 진행하는 교육에 참여한 화성시민 5명은 자가 격리 중이며, 아직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푸른 기자 (strongblu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