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7576 0022020022758397576 01 0107001 6.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29441000 1582753125000 일본 베트남 30개국 입국금지 2002270931 related

한국인 입국 금지·제한 30개국…중국은 쏙 뺀 외교부

글자크기

외교부 “공식 입국 제한국만 집계”

일본, 대구·청도 체류자 입국거부

일본 정부가 26일 최근 14일 내 한국의 대구와 청도를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들의 입국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일본은 이날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주재한 대책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한국 정부에도 통보했다.

일본이 중국 후베이성과 저장성 등 중국 이외 지역을 입국 제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러시아 당국도 이날 한국 등으로의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이로써 한국의 주변 4강인 미국·중국·일본·러시아가 모두 한국에 대한 여행통제나 한국인 입국 통제에 돌입한 게 됐다.

중앙일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각국의 제한 현황. 그래픽=신재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교부에 따르면 26일 현재 한국 방문객에 대해 입국 금지하는 나라는 17곳이다. 전날에 비해 일본·베트남·싱가포르·이라크 등 4개국이 늘었다. 한국 방문객을 상대로 입국 절차를 강화한 나라는 13곳이다. 이에 따라 한국에 대한 입국 제한국은 모두 30개국으로 늘었다. 하지만 외교부가 밝힌 30개국에는 중국이 포함돼 있지 않다. 외교부는 중국을 제외한 이유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입국 제한을 공식 발표한 나라만 집계하기 때문으로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감염병 대응 사령부격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5일(현지시간) 코로나19가 판데믹(대유행)을 부를 가능성에 대비하라고 공식 발표했다. 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 낸시 메소니에 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이 나라에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를 보게 될 것”이라며 “이런 사태가 일어날 것이냐의 문제가 아니라 정확히 언제 일어날 것이냐의 문제”라고 경고했다.

이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퍼지자 보건 당국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의 미국 내 유행이 시간 문제라는 쪽으로 판단이 바뀌었음을 보여준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CDC의 앤 슈챗 수석부국장도 이날 화상회의에서 코로나19의 대유행 가능성과 관련 “그것은 더 이상 만약(if)의 문제가 아니며, 언제, 그리고 얼마나 많은 사람이 감염될 것인가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CDC의 경고 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는 코로나19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중국인 입국 금지 등의 조치에 찬성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 사회를 상대로 입국 제한을 더욱 확대할지 우려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 “전세계의 특정 지역을 상대로 조기에 우리 국경을 닫는 등 CDC와 행정부가 큰 일을 해왔다”며 “민주당은 ‘너무 빠르다’며 (국경 폐쇄에) 반대했지만 이는 올바른 결정으로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