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7337 0242020022658397337 01 01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27469000 1582727565000 강경화 왕이 통화 중국 과도한 조치 우려 표명 2002271101 related

외교차관 “中, 코로나 지원한 한국 입국조치 심사숙고해야”

글자크기

26일 조세영 외교1차관 뉴스룸 출연해 밝혀

외교부 이날 中·日대사 불러 코로나 대응 설명

“中·日에 과도한 입국제한 조치 자제 당부”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주한 중국, 일본 대사를 만나 “우리가 취하고 있는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방역 노력에 비해 과도한 입국제한 조치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조 차관은 26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이 같이 밝히며 “국민 여러분이 해외에 입국하는 과정에서 뜻하지 않게 불편을 겪고 있는데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중국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을 국민이 마음을 모아 지원하고 성원했다”며 “중국 정부가 우리에 대해 어떤 조치를 취할 때는 두 번 세 번 심사숙고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조세영 외교부 1차관(사진=연합뉴스).


중국 지방정부에서 우리 국민에 대한 격리가 이뤄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오늘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설명을 들었다”며 “중앙정부 차원의 조치는 아니고, 지방차원에서 선별적으로 한 조치라고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우리 정부가 과도한 조치는 자제해달라고 당부한 데 대해 “싱 대사로부터 ‘우리 입장을 잘 알았고 그것을 본국 정부에 충실히 보고해서 문제가 해결되는 방향으로 노력하겠다’는 답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김건 외교부 차관보는 이날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싱 대사와 면담을 갖고,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해 한중 양국의 대응 협력과 중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우리 국민들에 대한 제한 조치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조 차관은 중국발 입국금지 요구 목소리에 대해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성의 코로나19 확산이 가장 심각해 후베이성에 대해서는 입국금지 조치를 취했고, 나머지 중국 전역에 대해서는 특별입국절차를 실시하고 있다”면서 “사증심사 및 발급에 대해서도 강화된 조치를 내놨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한 조치들로 인해 한달 전 2만명 수준이던 중국인 입국자가 지금은 1800명 정도로 80%이상 감소했다”며 “이런 행정 조치를 통해 위험을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전면 입국 금지는 취하지 않은 것”이라고 부연했다.

외교적 관점에서 전면적 중국발 입국금지를 평가해달라는 질문에는 “의료적인 관점도 외교적 관점도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 안전을 지키는 것이다. 거기에는 차이가 있을 수 없다”고 했다.

일본 정부가 대구·청도를 방문한 외국인을 입국금지한 것과 관련해서도 조 차관은 “사전에 우리 정부에 설명을 했었고, 오늘 조치가 발표된 다음 제가 일본 대사를 외교부로 불러 우리의 입장을 엄중하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조 차관에 따르면 도미타 고지 일본 대사는 “자국민의 안전을 위해 과학적 근거를 고려해 최소한의 필요한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차관은 세계 전역에서 한국발 입국제한 조치가 이뤄지는 것에 대해 “(감염병 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할 때 외국으로부터 그런 조치가 있을 것임을 예견할 수 있었지만, 선제적 조치를 취해야 국내 상황을 조기수습할 수 있다는 판단에 범정부적으로 (조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재외공관을 통해 각국 정부에 ‘심각’ 단계 격상 배경을 설명하고, 과도한 조치를 않도록 협조요청하고 있다”며 “외교적 노력을 통해 입국제한 조치를 자제시키거나, 축소하는 등 외교성과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