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7073 0512020022658397073 02 0213009 6.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24298000 1582764997000 6번 확진자 동선 2002270831 related

대전 6번 확진자 선별진료소만 3곳 헤매… 4·5번 확진자 동선도 공개

글자크기

4번째 확진자 입원 후 별다른 증상 없어 자택격리 조치

뉴스1

대전시가 공개한 4번째 확진자 동선.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훈 기자 = 대전에서 26일 3명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4·5·6번째 확진자 동선이 공개됐다.

대전시에 따르면 4번째 확진자 성세병원 간호사 A 씨(40·여·유성구 지족동)는 지난 24일 아침 자택에서 나와 오전 8시 지족동 유성선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은 뒤 오전 10시 지족동의 한 약국을 들른 후 귀가했다.

이후 야간근무를 하기 위해 다시 자택에서 나와 지족역 승강장에서 119번 버스를 타고 오후 5시40분쯤 봉명동 한진오피스텔 승강장에서 내려 근무지까지 걸어서 이동했다.

야간근무를 마친 A씨는 다음날(25일) 오전 9시 퇴근해 버스를 타고 자택으로 돌아왔다. 이어 오전 11시쯤 지족역에서 도시철도를 이용해 유성온천역으로 이동했고, 오전 11시40분쯤 궁동의 한 공인중개사 사무실을 들른 뒤 봉명동의 한 음식점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귀가했다.

이어 이날 오후 4시50분 지족역에서 도시철도를 타고 다시 유성온천역으로 이동해 봉명동 패스트푸드점과 또 다른 공인중개사 사무실을 들른 후 병원으로 출근했고, 최종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오후 10시쯤 충남대병원에 입원했다.

충남대병원 측은 A씨에게 별다른 증상이 보이지 않자 26일 유성구보건소에 연락해 14일간 자가격리 조치하도록 했고, A씨는 이날 저녁부터 자택에서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대전시가 공개한 5번째 확진자 동선.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번째 확진자 B씨(33·유성구 봉명동)는 지난 21일 오후 6시30분 봉명동의 한 약국을 들른 뒤 오후 7시쯤 자택으로 귀가했다. 22일은 오전 11시 자택에서 나와 자가용을 타고 중구 문화동의 한 웨딩홀에 머물다 오후 2시쯤 귀가했다.

23일에는 외출하지 않고 자택에 머물렀다. 24일에는 오전 8시 30분 자택에서 근무지인 서구 둔산동 산림기술연구원으로 출근한 이력만 있고 정확한 동선은 파악되지 않았다.

25일에는 오전 8시30분쯤 유성선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았고, 지족동의 한 약국을 들른 후 귀가했다. B씨는 이날 오후 11시쯤 코로나19 최종 확진 판정을 받고 충남대병원에 입원했다.

대전도시철도 월평역 역무원인 6번째 확진자 C 씨(39·여·대덕구 오정동)는 20일 오후 5시쯤 자택 인근 오정동농수산시장 승강장에서 102번 버스를 타고 월평동 진달래아파트 승강장에서 내려 대전도시철도 근무지인 월평역까지 걸어서 이동해 오후 6시쯤부터 야간근무를 했다.

뉴스1

대전시가 공개한 6번째 확진자 동선.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21일일 오전 9시쯤 월평역에서 나와 청주로 이동해 가경동의 한 빵가게에 들른 뒤 지인의 자가용을 타고 귀가했다. 22일에는 오후 1시쯤 대덕구 중리동의 병원과 약국을 들렀고, 오후 2시30분쯤 대덕구 법동 근로복지공단대전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은 뒤 귀가했다.

이날 오후 5시 자가용을 타고 근무지인 월평역으로 이동해 야간근무에 들어갔고, 오후 11시30분쯤 귀가했다. 23일에는 오후 1시쯤 자택에서 자가용으로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뒤 다시 귀가했다. 24일에는 자택에 머물렀다.

25일에는 오후 2시쯤 자가용을 타고 유성구 봉명동의 한 병원을 들렀고, 오후 4시쯤 대덕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들른 뒤 집으로 돌아갔으며, 26일 오후 4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충남대병원에 입원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오늘 공개한 동선은 확진자의 기억을 바탕으로 한 역학조사 결과"라면서 "추가 정밀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khoon365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