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6756 0242020022658396756 02 02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722601000 1582722606000 소망교회 서도 확진 예배 참석 강남 2명 2002270801 related

명성교회 이어 소망교회서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글자크기

초대형 교회 연이어 발생…서울 확산 우려 증폭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명성교회에 이어 소망교회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며 서울 초대형 교회에서의 전파 가능성에 대한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소망교회는 26일 홈페이지 올린 긴급 공지를 통해 “25일 안양에서 5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21일 발현 증상이 나타나서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이던 25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확진판단을 받은 이 분은 소망교회 등록교인”이라고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소망교회)


소망교회에 따르면, 이 교인은 지난해 7월 홍콩으로 출국했다가 지난달 22일 귀국한 후, 지난 19일 대구 출장을 다녀온 회사 동료와 업무 관계로 만났다. 그는 홍콩에서 귀국한 이후인 지난 9일과 16일 소망교회에서 예배를 드린 것으로 나타났다.

소망교회는 이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주일 3부 예배 찬양대원으로 예배에 참석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16일 주일 3부 예배에 참여했던 소망교회 교우들은 2주간(3월1일까지)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코로나19 위생수칙을 지켜주기실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등록교인이 8만명에 달하는 초대형 교회인 소망교회는 지난 23일부터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주일예배 등 교회 모임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명성교회에 이어 서울 초대형교회에서 연이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며 서울 내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