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6625 0912020022658396625 01 0101001 6.1.1-RELEASE 91 더팩트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2721469000 1582721480000 문 대통령 마스크 2002271001 related

[코로나19 '심각'] 文대통령 "마스크, 마트에 있는지 공무원이 확인해야"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상황 및 대책에 관한 정례보고를 받은 후 "마스크가 마트에 있는지 공무원이 직접 확인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당부했다. 이는 국민이 정부의 조처를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문 대통령의 판단이다. 25일 코로나19 대응 대구지역 시장·소상공인 간담회 당시 문 대통령.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남기 부총리에게 "국민 체감이 제일 중요하다" 강조

[더팩트ㅣ이철영 기자·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마스크가 마트에 있는지 공무원이 직접 확인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주문했다. 정부 대책에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현장을 직접 확인하라는 것으로 풀이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이 홍남기 경제부총리로부터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상황 및 대책에 관해 정례보고를 받은 직후 "(국민의)체감이 제일 중요하다"면서 마스크 문제를 언급했다고 서면 브리핑했다.

대통령은 특히 홍 부총리에게 '체감'이라는 단어를 세 번이나 써가며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마스크 수출 제한 조치로 공급 물량은 충분히 확보돼 있다"며 "그러나 마스크가 국민 개개인 손에 들어가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 마스크를 정부가 구입해서 확실히 전달한다는 것을 국민이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정 기간은 실제로 국민이 체감할 조치를 취해 달라. 필요할 때 살 수 있다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해 달라. 체감되게 대응을 해 주시라"고 '국민 체감'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물량 확보 문제는 많이 좋아졌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에게 약국 등에 가면 언제든지 마스크가 있다는 것을 인식시키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약국과 농협, 우체국 등을 통해 차질 없이 공급할 계획"이라며 "기재부 1차관이 매일 체크하기 시작했는데 일일 점검을 해서 국민이 현장에서 구입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 오늘부터 더 속도를 내서 챙기겠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코로나19 대응에 강력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정부로선 할 수 있는 강력한 대응을 해야, 그런 강력한 모습을 보면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cuba20@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