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6470 0022020022658396470 01 0101001 6.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20359000 1582752939000 강경화 왕이 통화 중국 과도한 조치 우려 표명 2002271001 related

중국서 한국인 강제 격리 수모···강경화, 오늘밤 항의 전화 건다

글자크기

여론 악화에 26일 외교 장·차관, 전방위로 중국에 유감 표명

중앙일보

2020년 뮌헨안보회의 참석차 독일 뮌헨을 방문중인 강경화 외교장관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을 가졌다. [외교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입국 한국인 강제 격리 조치와 관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이날 밤 전화 통화를 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26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한국시간으로 오후 11시 15분쯤 왕 부장과 전화 통화를 한다. 현재 독일·영국을 출장 중인 강 장관이 현지에서 왕 부장과 '긴급 통화'를 하는 것이다.

이날 통화에서 강 장관은 중국 내 각지에서 한국인들이 강제 격리되는 등 수모를 당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유감 표명과 함께 한국인에 대한 조치를 철회하라고 요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외교부는 이날 하루에만 장·차관이 총동원돼 중국 압박에 나섰다. 중국이 한국발 입국자와 교민들에게 '코로나 차별'을 하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면서 국내 여론이 극도로 악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은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중국 정부에 (한국인에 대한) 과도한 조치가 최소화돼야 한다고 전달했다”고 밝혔다.

조 차관은 사태 초기에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전면 입국 금지를 해야 했다는 비판에 대해 “비판 여론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모든 조치는 객관적인 사실과 데이터에 기반해서 조치가 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한·후베이 지역은 입국 통제를 했고, 나머지 지역은 특별입국절차를 신설해 사증(비자) 발급을 강화한 결과 한 달 전 2만 명에 가까웠던 중국인 입국자가 지금은 1800명으로 80% 이상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외교부 김건 차관보도 이날 오후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를 청사로 불러 “우리 국민에 대한 과도한 제한 사례들이 일어나고 있는데 우려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싱 대사는 “중국 정부는 한국 국민에 대해 제한 조치를 안 했다”며 “일부 지방 정부에서 하는 조치는 한국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게 아니고 중국 국민도 많다. 양해하고 이해해 주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강제 격리 등 조치의) 철회는 어렵겠나’는 질문에 싱 대사는 “타당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만 답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