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6242 0562020022658396242 01 0101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18960000 1582719061000 문대통령 정부 마스크 확실히 전달 국민 알아야 2002270931 related

文 “마스크, 국민 손 들어가야 소용…공무원이 직접 확인을”

글자크기

코로나19 대책 관련, ‘체감’의 중요성 강조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첫번째)이 지난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급속 확산과 관련해 정부가 마스크 공급 대책 등을 내놓은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국민의 체감이 제일 중요하다”며 정부가 관련 대책을 내놓을 때 이를 명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상황 및 대책에 관한 정례보고를 받고 나서 이 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정부가) 이제 코로나19 대응에 강력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정부로선 할 수 있는 강력한 대응을 해야, 그런 강력한 모습을 보면서 국민이 안심할 수 있다”고 했다고 한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 체감’의 중요성을 세 차례 언급했다고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마스크 공급 대책과 관련해 “마스크 수출 제한 조치로 공급 물량은 충분히 확보돼 있지만, 마스크가 국민 개개인 손에 들어가지 않으면 아무 소용이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마스크를 정부가 구입해 확실히 전달한다는 것을 국민이 분명히 알게 해야 한다”고도 했다.

앞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마스크 수급 안정 추가 조치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어 이르면 27일 오후부터 전국의 약국과 우체국, 농협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매일 마스크 350만장을 공급하기로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국민에게 약국 등에 가면 언제든지 마스크가 있다는 것을 인식시키면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면서 “일정 기간은 실제로 국민이 체감할 조처를 해 달라”며 “필요할 때 (마스크를) 살 수 있다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도록, 체감되도록 대응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마스크가 마트에 (비치돼) 있는지 공무원이 직접 확인하는 것도 방법”이라며 국민 체감을 위한 상세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기재부 1차관이 (마스크 공급을) 매일 체크하기로 했는데 일일 점검을 하는 등 더 속도를 내서 챙기겠다”고 답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